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리앙의 ‘아이따한’, 중국 산동성 위해시 유통망 확보

한류 패션 역직구 모바일 플랫폼 ‘아이따한’을 운영하는 리앙이 중국 산동성 위해시에서 위해시 한국상품경영판매협회와 한류상품의 중국 유통 및 판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공식 발표했다.

이번 협약으로 리앙은 중국 시장에서 한국 패션의류 및 잡화, 악세서리 등 한류상품을 판매, 유통한다. 또한, 중국의 온라인 B2C채널과 B2B채널 입점 및 마케팅, 홍보를 진행하게 된다.

2015년 7월 발족된 위해시 한국상품경영판매협회는 위해시 정부 민정국에서 인정한 협회로서 500명의 기업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위해시 유일의 한국상품 전문협회다.


한국의 상품을 필요로하는 중국 기업회원에게 전반적인 무역 업무를 지원하고, 회사설립 및 시장조사, 한국전시박람회 참여 등을 지원한다. 중국 진출을 원하는 한국회원에게 중국바이어 비즈니스 상담, 신제품설명회, 상표등록, 위생허가 등도 지원하고 있다.

양사는 협약 외에도 중국 현지 합작기업 설립을 위한 협의도 진행 중이다. 협회 관계자는 “위해시 한국상품경영판매협회는 위해시 뿐만 아니라 산동성 및 중국 전역에 유통망을 가지고 있어 주요 도매상 및 판매상을 중심으로 한국 의류 및 잡화 유통, 판매에 시너지를 낼 것”이라며, “현재 합작 투자와 관련된 세부사항을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원종은 리앙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은 한류 패션 상품이 중국 온, 오프라인에 진출하는 중요한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동대문, 남대문 패션은 물론 신진 패션 브랜드 디자인의 중국 의류 시장 진출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글/벤처스퀘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