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직토-교보라이프플래닛, 안심 출퇴근 위한 ‘교통상해 보험’ 출시

헬스케어 웨어러블 스타트업 ‘직토’와 인터넷 생명보험회사 교보라이프플래닛이 15일 출퇴근 시간대의 교통상해를 보장해주는 ‘직토m교통상해보험’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교통상해보험은 기존 산재보험에서 일반적으로 보장되지 않았던 출퇴근 시간대의 교통상해를 보장해주는데 의미가 있다. 오전 6~10시 사이 및 오후 6~10시 사이에 교통재해가 직접적인 원인인 경우, 사망 시 최대 1억 원, 이외의 시간대 교통재해 사망 시에는 최대 5000만원을 보장한다. 또한, 출퇴근 시간대에 교통재해로 인해 장해 분류표에서 정한 장해지급률 중 3%이상 100%이하에 해당하는 장해를 입을 경우 최대 1억 원을 보장해준다.

직토워크 모바일 앱 가입자는 전송 받은 쿠폰번호를 라이프플래닛 웹페이지에 입력하여 무료로 보험 청약을 진행하며 된다. 이로써 직토의 걸음걸이 교정 스마트밴드 ‘직토워크’를 사용하고 있거나 새로 구매하는 신규 사용자들은 모두 보험료를 전액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직토 관계자는 “이번 교통상해보험 가입을 원하는 직장인들 및 직토워크 스마트밴드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1년치 보험료를 전액 지원하여 최대한 많은 고객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직토는 이번 교통상해보험 출시에 앞서 작년 7월 교보라이프플래닛과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더 건강한 보험 캠페인’을 시작으로 디지털 헬스케어를 선도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직토의 비즈니스 영역 확대를 위한 서비스 연계 플랫폼 확장의 일환이다. 이러한 리워드형 서비스를 통해 추후 사용자들이 건강관리 관련 목표를 달성할수록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 전했다.

글/벤처스퀘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