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바이엘, ‘그랜츠포앱스 액셀러레이터’ 디지털 헬스 케어 분야 스타트업 모집

세계적인 생명과학 기업 바이엘은 오는 4월 1일부터 두 달 간 전 세계 스타트업 기업 및 개발자를 대상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그랜츠포앱스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의 지원자를 모집한다.

올해로 3회째 진행되는 ‘그랜츠포앱스 액셀러레이터’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개발자 및 스타트업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연구 보조금을 지원해 주는 프로그램 ‘그랜츠포앱스’에서 확장된 프로그램으로, 바이엘이 직접 개발자 및 스타트업들의 아이디어를 실제로 구현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마련, 육성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바이엘이 헬스케어 관련 기업으로서는 처음 시작한 디지털 관련 기업 육성 프로그램은 디지털과 헬스케어 분야의 접점을 확대하고, 더 나아가 인류의 더 나은 삶을 위한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발굴한다.

앞으로 약 2개월간의 응모 기간이 마감된 후에는, 바이엘 본사 및 글로벌 외부 전문가들이 함께 아이디어의 내용과 규모, 적합성 등을 고려해 6 월 안에 지원 프로젝트 5개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선정된 스타트업 기업들은 지원금 5만 유로(한화 약 6,500만원 상당)뿐만 아니라 약 3.5개월 간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바이엘 헬스케어 본사 내에 마련된 전용 사무실, 그리고 바이엘 임직원 및 외부 전문가들의 집중 멘토링을 제공받게 된다.

본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 해에는 캐나다, 중국, 미국, 싱가포르 등 총 48개국에서 200개 이상의 디지털 헬스 관련 아이디어가 응모됐다. 가정 내 상비약 관리 모바일 앱을 개발한 ‘메디킵’(에스토니아), 혈액 한 방울로 체내 비타민 함유량을 분석할 수 있는 가정용 기기를 고안해 낸 ‘비타미터’ 등을 포함 총 5개 스타트업 기업이 선정되어 바이엘 본사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았다.

응모전을 통해 선정된 스타트업 기업들은 약 100일간 베를린에 위치한 바이엘 헬스케어 본사에서 근무하며 프로젝트 운영, 경영 모델, 규제, 감사 등과 관련된 경영 전문지식을 배우고, 벤처 펀드 및 투자가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도 가졌다.

잉그리드 드렉셀 바이엘코리아 대표는 “그랜츠포앱스 액셀러레이터는 바이엘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진보와 혁신에 기여하고자 심혈을 기울여 기획한 프로그램”이라며 “올해에는 한국의 뛰어난 스타트업 기업들도 지원하여, 글로벌 진출의 발판이 되었으면 한다. 바이엘은 유능한 인재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함께 현실화 함으로써 ‘더 나은 삶을 위한 과학’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 이라고 전했다.

한편, 바이엘은 회사 외부에서 창의적인 잠재력을 발굴하고, 이를 바이엘이 보유한 전문지식과 결합하는 것이야 말로 혁신과 성공을 위한 요인이라고 판단, ‘그랜츠포앱스(Grants4Apps)’를 비롯하여 작물 보호 분야의 ‘그랜츠포타겟(Grants4Target)’, 만성질환 치료 및 연구와 관련된 ‘그랜츠포리드(Grants4Lead)’, ‘콜라보레이터(CoLaborator)’ 등 다양한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본사 차원에서 운영하고 있다.

그랜츠포앱스 액셀러레이터에 보다 더 자세한 사항은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벤처스퀘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