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SK행복나눔재단-쿨리지코너, 신디케이트 리드 크라우드펀딩으로 “임팩트 투자” 나서

SK그룹 사회공헌 재단인 SK행복나눔재단은 스타트업 전문 벤처캐피탈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이하 쿨리지코너)와 스타트업 대상 크라우드펀딩을 기반으로 한 임팩트 투자를 위해 업무협약을 7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에 관한 법률이 1월 25일부터 시행되면서, 다양한 혁신 스타트업이 크라우드펀딩을 통하여 투자유치에 성공하고 있다. 이에 SK행복나눔재단과 쿨리지코너는 크라우드펀딩의 긍정적인 부분을 적극 도입해 임팩트 투자 분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행복나눔재단은 쿨리지코너가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구 성장사다리펀드)의 ‘K-크라우드펀드’ 위탁운용사로 선정되어 결성한 ‘CCVC 신디케이트 리드 펀드’에 출자하여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모두 실현하는 스타트업의 발굴과 투자를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CCVC 신디케이트 리드 펀드’는 핵심투자자가 적극적으로 전체 투자를 리드하여 일반투자자와 공동으로 투자하는 신디케이트 모델의 형태로 스타트업이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할 때 모집 금액의 60~80%를 먼저 투자하게 된다.

▲ 왼쪽부터, 권혁태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 대표, 김용갑 SK행복나눔재단 사회적 기업 본부장

또한, 양 기관은 투자 기업을 상호 추천하고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공유하는 등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소셜 임팩트를 창출하는 스타트업에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지원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김용갑 SK행복나눔재단 사회적기업 본부장은 “SK행복나눔재단은 사회 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혁신적인 기업, 이러한 기업의 동반자가 되고자 하는 다양한 투자자 및 자본과의 협력을 통해 사회적 경제 생태계를 확장해 나가고자 한다”며, “특히 크라우드펀딩을 기반으로 한 이번 쿨리지코너와의 협약은 소셜 임팩트를 창출하는 스타트업 발굴 및 임팩트 투자자 저변확대에 또 하나의 강력한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권혁태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지금까지의 임팩트 투자는 소수의 투자자만 참여해 왔으나, 이번 K-크라우드펀드 결성을 계기로 임팩트 투자가 일반 대중들에게도 널리 전파되길 바란다”며, “지금까지 스타트업은 시장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중점을 뒀다면, 앞으로는 스타트업이 해결하는 문제가 시장은 물론 사회 전반적으로 어떤 임팩트를 미치는지도 깊게 고려해야 위대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글/벤처스퀘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