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소프크뱅크, 헬스케어 웨어러블 디바이스 ‘직토워크’ 일본 독점 판매

헬스케어 스타트업 ‘직토’가 일본 소프트뱅크와 파트너쉽을 맺고, 직토워크의 일본 시장 진출을 공식 발표했다.

직토는 소프트뱅크가 제공하는 아이디어 단계로 시작 중인 제품의 상품화를 지원하는 소비자 참가형 플랫폼 ‘+Style’에 출점하여, 4월부터 직토의 웨어러블 밴드인 직토워크와 전용 스트랩을 일본 국내에 독점 판매한다.

‘+Style’은 소프트뱅크가 지난 3월 24일에 오픈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종합쇼핑사이트다. 직토는 이번 계기로 3월 30일부터 한 달간 오모테산도 위치한 소프트뱅크 오프라인 매장 ‘+Style 출점제품 전시’가 진행되어 직토워크 및 전용 스트랩을 일본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직토워크는 잘못된 보행습관과 체형 비대칭을 측정할 수 있는 웨어러블 밴드로 걸음걸이 수 뿐 아니라 걷기자세, 수면 습관도 체크할 수 있는 기기이다. 2015년 10월에 한국과 홍콩에서 공식 출시하였고, 미국 최대 온라인 이커머스 사이트인 아마존에서 전세계 스타트업 제품을 집중적으로 판매하는 아마존 런치패드에 입점되어 있다.

2014년 12월 미국 최대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에서 1억8000만원 펀딩에 성공했고, 월스트리트저널(WSJ)에서도 독점 비디오 리뷰가 실릴 만큼 이슈가 된 제품이다. 또한, 2015 아시아디자인어워드(DFAA)에서 은상과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하며 독자적 기술력과 디자인을 인정받은 바 있다.

김도균 직토 해외 세일즈 팀장은 “직토워크는 헬스케어 웨어러블 밴드로 걸음걸이 교정을 통해 체형 비대칭 개선에 도움을 준다”면서 “기능성 뿐만 아니라 웨어러블 제품 중 가장 패션너블한 제품으로 사용자의 건강은 물론 패션 감각까지 만족시켜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직토는 2014년 한국콘텐츠진흥원 콘텐츠코리아 랩에서 운영하는 창업발전소 사업에 선정된 스타트업으로 성장가능성을 인정받아 후속지원을 받고 있으며, 2015년 11월 ‘IBK케피탈’과 ‘서울산업진흥원’을 통해 최근 투자를 받았었다. 창업발전소는 올해 4년차를 맞이하는 스타트업 지원사업으로 총 43개사를 선정, 지원하고 있다.

글/벤처스퀘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