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역경 딛은 헤이딜러, 16억 원 추가 투자 유치

내차팔기 비교견적 서비스 ‘헤이딜러’를 운영하고 있는 피알앤디컴퍼니가 SV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벤처투자, 메커니즘엔젤펀드로부터 총 16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더벤처스, GS홈쇼핑에 이은 세 번째 투자 유치다.

헤이딜러는 내 차를 판매할 때 전국 딜러에게 간편하게 비교견적을 받을 수 있는 모바일 서비스다. 헤이딜러의 자료에 따르면, 중고차를 판매하는 고객은 헤이딜러를 이용할 경우 평균 76만 원 정도의 높은 가격을 받았고,  헤이딜러를 이용하는 약 1,000명의 딜러들의 60% 이상이 월 수익이 30% 가까이 증가했다. 이는 고객-딜러 간의 직접 거래를 통해 기존에 껴있던 신차영업사원, 무자격 알선딜러, 오프라인 경매장 등의 중간 거품을 없앤 결과다.

박진우 헤이딜러 대표는 “헤이딜러는 시장 선도적 위치와 함께 ‘엄격한 딜러정책’을 바탕으로 우수한 딜러들의 참여로 고객들의 신뢰를 얻어왔다”며 “이번 추가 투자금으로 본격적인 홍보에나서 올해 말까지 거래액 1,000억원을 달성할 것이며, 헤이딜러 활동 딜러의 매입물량 증가와 보유매물 판매촉진 방안을 구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헤이딜러는 김성태 의원이 발의한 자동차 관리법 개정안으로 서비스를 잠정 종료했었다. 하지만 최근 자동차 관리법 재개정이 추진되면서 서비스를 재개했고, 논란이 일었던 스타트업 과잉 규제 이슈로부터 해소되었다.

글/벤처스퀘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