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문체부, MCN분야에 첫 발 들여 놓다…방송영상콘텐츠 제작 지원 시작

문화체육관광부는 방송 분야에서 세계적인 히트 상품을 만들기 위해 올해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60여 편의 콘텐츠를 발굴해, 56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분야별 지원 규모는 방송콘텐츠 제작 지원 부문 35억 원, 방송콘텐츠 포맷 개발 지원 부문 7억 원, 실버문화콘텐츠 제작 지원 부문 14억 원이며, 기업별 최대 지원 금액은  미니시리즈 및 다큐멘터리 분야 2억 원, 단막극(웹드라마) 분야 1억 2천만 원, 다중채널네트워크(MCN)콘텐츠 분야 7천5백만 원이다.

올해 ‘방송영상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은 지난 사업들과는 다르게 처음으로 다중채널네트워크(MCN) 콘텐츠 제작을 지원을 한다. 이번 지원은 다양한 다중채널네트워크 콘텐츠가 각광을 받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 역량 있는 1인 창작자들에게 콘텐츠 기획부터 제작, 마케팅에 이르기까지 체계적 지원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이들이 우수한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방송콘텐츠 포맷 개발 분야에서는 최근 중국 등 세계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우리 방송콘텐츠의 포맷 수출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신규 포맷 개발과 포맷 바이블(프로그램 제작 설명서) 제작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세대 간 공감대 형성과 사회 통합을 위해 실버세대와 공감할 수 있는 실버생활 전반을 소재로 한 교양과 예능, 다큐멘터리, 단막극 등의 방송영상콘텐츠 제작도 특화해 지원한다.

특히, 문체부는 방송표준계약서 도입 의무화, 상용화 이전 전체 분량의 50% 이상 사전제작 완료, 제작 스태프 인건비 우선 지원, 일자리 창출 등을 제작 지원 조건에 포함시켜 열악한 드라마 제작 환경과 독립제작사의 수익 구조를 적극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중국 등 세계 전략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방송영상콘텐츠를 발굴하는 것이 절실하다.”라며 “다큐멘터리와 단막극 등 기존 지원 장르 외에 올해는 웹드라마나 웹예능, 다중채널네트워크 콘텐츠와 같은 우수한 뉴미디어 콘텐츠도 발굴하겠다.”라고 밝혔다.

‘2016년 방송영상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의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콘텐츠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벤처스퀘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