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두나무, ‘증권플러스’ 공식 명칭 ‘카카오증권’으로 변경

두나무가 ‘증권플러스 for Kakao’의 공식 명칭을 ‘카카오증권’으로 변경하고, 카카오와의 협력관계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을 기점으로 두나무는 카카오증권 앱과 웹, 그리고 다음 포털 금융섹션 서비스 전반에 걸쳐 카카오와의 전략적 제휴 관계를 보다 공고히 하게 됐다. 각 서비스 운영은 기존과 동일하게 두나무가 맡는다.

두나무는 리브랜딩된 카카오증권을 통해 업그레이드된 UI와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증권 포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웹 출시로 주식 투자에 관심있는 대중의 접근성을 향상시키겠다는 전략이다. 기존 유저들은 현재 사용 중인 카카오계정을 그대로 유지하며 앱과 웹 모두 불편함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는 지난해 핀테크 분야에서 높은 경쟁력과 미래 성장성을 가진 두나무에 투자했으며, 양사 간 시너지 극대화를 위한 일환으로 이번 리브랜딩을 진행하게 됐다.

송치형 두나무 대표는 “카카오와의 더욱 긴밀한 협력을 통해 사용자 중심의 편리하고 가치 있는 증권 서비스를 제공할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양사는 전략적 제휴 관계를 바탕으로 국내 최고의 증권 플랫폼을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두나무는 2014년 2월 설립된 이래 만 2년 만에 증권 앱 다운로드 100만을 기록하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보였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월 거래액 1조원 달성, 1월에는 누적 거래액 5조 원을 달성한 바 있다. 또한, 카카오와의 전략적 제휴 관계를 통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으로 기대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글/벤처스퀘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