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에이라이브, 수산물 유통 플랫폼 ‘파닥파닥’ 런칭…전국 어디든 24시간 내 배송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기업인 에이라이브는 지난 9일 ‘파닥파닥’을 런칭했다고 밝혔다. 파닥파닥은 소비자와 수산물 시장의 업체를 연결해주는 수산물 유통 플랫폼이며, 전국 어디서든 24시간 내에 신선한 수산물을 배송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주특산물인 옥돔과 갈치는 물론 자리돔, 전복, 홍해삼, 방어, 부시리 등 제철 수산물과 회를 24시간 이내(오후 4시 이전 주문시)에 받아볼 수 있으며, 제주도는 3시간 이내에 배달이 가능하다. 판매가격은 동문수산시장 시세와 동일하며, 택배비는 배송지당 5천원이 부가된다.

24시간 내 배송시스템뿐만 아니라, ‘파닥파닥’은 매일 최신 상품정보가 업데이트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판매되는 수산물 사진을 판매자가 직접 업데이트하며, 한번 업로드된 사진은 24시간이 지나면 자동삭제 된다. 또한, 상품을 소개하는 사진이 동일하게 게재되는 것을 내부 시스템을 통해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파닥파닥’은 현재, 제주동문수산시장의 10여 개 업체를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매일 오전 10시에 어부들이 잡은 수산물의 시세와 사진을 제주동문수산시장 업체가 업데이트한다. 이때 제공된 정보로 소비자가 상품을 제주산 수산물을 구매하며, 소비자가 구매한 수산물 정보는 실시간으로 제주동문수산시장 내 업체에 전달된다.에이라이브 강철웅 대표는 “바쁜 생활패턴 때문에 신선한 수산물을 먹기 힘든 현대인들이 파닥파닥 서비스를 통해 집에서 신선한 수산물을 마음 편히 드실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학생 창업 동아리였던 에이라이브가 제주의 수산물과 전국의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파닥파닥’ 서비스를 런칭하게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제주도내의 많은 스타트업들이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에이라이브는 제주대학교 출신 4명과 제주중앙고등학교 IT영재 1명으로 구성된 스타트업으로 지난해 9월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 입주해 ‘파닥파닥’ 서비스를 개발해 왔다. 올해 하반기에는 모바일 편의성을 높인 ‘파닥파닥’ 어플리케이션을 출시할 예정이다.

글/벤처스퀘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