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클래식한 매력이 숨쉬는 후지필름 X70의 첫인상

후지필름은 고전적인 디자인과 독특한 색감으로 사진의 느낌을 중시하는 소비자의 관심을 끌만한 카메라를 내놓는다. 새로운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 X70도 마찬가지. 후지필름 X70은 자사의 X100시리즈를 잇는 소형 디지털 카메라 제품군이다. 하지만 카메라의 고전 감성을 그대로 살린 만듦새 때문인지 벌써 온라인에서 쉽게 구매하기 어려운 제품이 되어 버린 상황이다. 쉽게 구할 수 없는 클래식한 디지털 카메라라는 X70을 마주하면서 그 이유를 찾아야만 했다.  

↑ 현재 온라인에서 물건을 찾기 어렵다.

후지필름 X70은 APS-C 사이즈 센서를 갖춘 제품이다. 흔히 ‘크롭 바디’라고 부르는 DSLR 카메라와 같은 크기의 센서를 갖췄지만, 한 손에 들어올 정도로 작은 크기가 특징이다. 35mm 환산 28mm F2.8의 고정 광각렌즈를 담았고, 화상 처리 엔진 EXR 프로세서 II, 180도 틸트형 터치패널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후지필름 카메라에서 호평받던 필름 시뮬레이션 모드도 그대로 지원해 큰 센서를 이용한 화질과 필름 느낌의 색감의 장점을 모두 누릴 수 있게 되었다.

↑ 후지필름 X70

그 구하기 어렵다는 후지필름 X70이 지금 기자의 눈앞에 있다. ‘예쁘다’는 감탄사 정도는 터뜨려 주는 센스가 절로 발동했다. 초기 필름 카메라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클래식한 디자인은 누구나 한 번쯤 다시 보게 한다. 거니 후지필름 X70을 들고 나간 자리에서 쓰는 카메라가 무엇이냐는 질문을 숱하게 듣는 건 기본이고, X70을 소개하는 데 있어 전혀 주저할 필요도 없었다.

↑ 카메라 크기를 생각하면 상자가 꽤 크다.

X70은 소형 카메라인데도 제품 상자는 생각보다 크다. 그러나 구성품은 단출한 편. 후지필름 X70 본체와 충전기, 그리고 스트랩과 설명서가 전부다. USB를 연결하면 바로 후지필름 X70을 충전할 수 있기에 따로 충전기를 넣지 않았다. 때문에 여분의 배터리를 쓰려면 배터리 팩을 반드시 구매해야 한다는 점은 아쉬울 수밖에. 대신 기기에 직접 연결하므로 보조배터리 등을 이용해 잠깐씩 충전할 수 있는 점은 장점이다.

↑ 조금 작은 성인 남성 손에 들어올 정도로 작으나, 크기를 생각하면 무게는 살짝 무거운 편이다.

후지필름 X70의 무게는 340g. 작은 크기만 보고 얕보며 들었다가 손에 쥐어보니 그 묵직함에 깜짝 놀란다 340g은 아이패드 미니2 정도의 무게인데… 후지필름의 다른 비슷한 제품군보다 무게를 덜어냈지만, 조금만 더 가벼웠으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이 가슴 한쪽에 아쉬움으로 자란다. 그래도 이 정도면 외투 주머니나 가방에 넣고 언제든지 바로 꺼내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스냅 카메라로서 무척 매력적인 제품이다.

↑ 마찰력을 이용한 렌즈 캡. 마찰력이 떨어지면 분실이 우려된다.

↑ 후지필름 X70

마찰력으로 렌즈에 붙어 있는 렌즈캡을 벗기면 후지필름 X70의 렌즈가 드러난다. 작은 카메라에 많은 조작계가 있는 게 인상적인데, 후지필름 특유의 조작계를 모르면 처음 카메라를 켜고 당황하기 쉽다.

↑ 렌즈에는 조리개 링과 컨트롤 링이 있다.

↑ 상단에는 셔터 스피드, 노출보정 다이얼이 있다.

다른 카메라에 흔한 모드 선택 다이얼이 X70에는 없다. 다른 브랜드의 카메라에선 M, P, S, A모드를 각각 모드 선택 다이얼을 통해 했으나, 후지필름 X70은 조리개 링과 셔터 스피드 다이얼, 그리고 자동 모드 선택 레버를 통해 이용자가 원하는 모드를 설정할 수 있다. 렌즈에는 조리개 링과 컨트롤 링이 있고, 상단에는 셔터 스피드 다이얼과 노출보정 다이얼이 있다. 자동 모드 선택 레버를 켜면 완전 자동 모드가 된다. 그리고 자동 모드 선택 레버를 끄고 조리개 링을 자동으로 돌리면 S모드(셔터 스피드 우선 모드), 반대로 셔터 스피드 다이얼을 자동으로 놓으면 A모드(조리개 우선 모드), 둘 다 자동으로 놓으면 P모드(프로그램 모드)가 되는 식이다.

낯선 조작에 처음엔 당황했으나, 조리개와 셔터 스피드의 상관 관계를 이해하고 있으면 오히려 이러한 방식이 훨씬 직관적이라는 걸 알 수 있다. 굳이 이를 몰라도 자동 모드를 이용하면 후지필름 X70이 가장 멋진 사진을 찍어줄 것이다. 단, 자동 모드를 쓰면 필름 시뮬레이션 기능 중 일부를 선택할 수 없는 등, 몇 가지 제약이 있으니 참고하자.

↑ 뒷면 대부분의 버튼은 설정 메뉴에서 자주 쓰는 기능으로 설정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 옆에는 이용자가 직접 기능을 지정할 수 있는 버튼이 있다. 이를 통해 좀 더 빠른 설정을 할 수 있다. Q버튼을 이용하면 8가지 설정을 디스플레이로 보면서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 X시리즈 최초의 180도 틸트형 터치 패널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180도 플립을 지원하는 터치 디스플레이는 후지필름 X70의 조작을 좀 더 빠르게 도와준다. 터치를 통해 바로 셔터를 누를 수도 있고, 초점만 잡을 수도 있다. 핀투줌을 지원해 사진을 확대하는 등, 직관적인 조작 방법이 매력적이다.

↑ 10cm의 최단 촬영 거리는 음식 사진을 찍는 데 유용하다.

↑ 필름 시뮬레이션을 이용한 특유의 색감은 후지필름 카메라의 장점이다.

후지필름 X70은 작은 크기로 언제든지 들고 다니며 일상을 담을 수 있는 편의성이 특징이다. 10cm밖에 안 되는 짧은 최단 촬영 거리는 소품이나 테이블 위에 놓인 음식을 촬영하는 데도 좋다. 사람의 눈보다 좀 더 넓은 화각인 35mm 환산 28mm 화각은 풍경 사진 촬영에도 유용하다.

X70의 첫 인상은 만족스럽다. 물론 몇몇 아쉬운 부분도 없는 것은 아니다. 워낙 기기의 성격이 분명하다 보니 단점도 만만치 않다. 그런데 이후 리뷰에서 이 기분 좋은 첫 인상이 이어질 지 단점을 더 많이 이야기할 지 지금은 알 수 없다. 다만 언제든지 손쉽고 빠르게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장점을 십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결론 하나만 믿고 오늘도 사진을 찍으러 간다.

글/ 테크G 박병호 기자 bh@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