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카카오 드라이버, 동부화재-KB손보와 대리운전 보험 시스템 구축

카카오가 올 상반기 정식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신규 O2O서비스, ‘카카오드라이버’를 위한 새로운 대리운전 보험 시스템을 준비한다. 서비스 종사자의 보험료 부담을 없앰과 동시에 높은 보험 보상한도로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의 신뢰를 얻는다는 목표다. 카카오드라이버 뿐 아니라 기존 대리운전업계에도 긍정적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스템 준비의 일환으로 카카오는 동부화재, KB손해보험과 각각 ‘카카오드라이버 보험상품 개발 업무 협약’ 을 체결한다. 카카오와 양 보험사는 대리운전 서비스가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의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먼저 믿을 수있는 보험 상품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카카오드라이버를 위한 보험 상품 개발 및 보험 심사와 계약 등 보험과 관련한 영역에서 카카오와 지속적인 협조 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카카오가 대리운전 보험 시스템 구축에 힘쓰는 이유는 대리운전기사단체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는 데서 비롯됐다. 현재, 대리운전기사들은 운행수수료 외에 연평균 백만원 이상의 보험료를 별도로 납부하고 있는데 대해 많은 비용 부담을 느끼고 있다. 일부 대리운전업체의 보험 가입 누락에 따른 무보험 사고, 낮은 보상 한도를 가진 보험상품 등도
대리운전 서비스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가 불안을 느끼던 부분이었다.
카카오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대리운전 보험료를 부담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카카오가 직접 보험료를 부담하고 납부함으로써 기사들의 비용 부담은 한층 낮아지게 되며, 보험가입여부에 대한 신뢰도는 한층 높아졌다. 또한, 카카오와 KB손해보험, 동부화재는 업계 최고 수준의 보험 보상한도를 가진 보험상품을 제공함으로써 서비스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의 신뢰를 얻는다는 목표를 세웠다.

정주환 카카오 최고사업책임자는 “카카오드라이버의 새로운 보험 시스템은 서비스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의 만족은 물론 산업 전반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 이라며 “보험 영역 뿐 아니라 기존 서비스에서 느끼던 다양한 불편을 모바일을 통한 혁신으로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드라이버는 3월 중 기사용 어플리케이션을 출시하고 상반기 중 승객용 어플리케이션 출시와 함께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서비스 구조와 정책 등 세부 사항은 정식 서비스 시점에 최종 확정된다.

글/벤처스퀘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