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브레이브팝스컴퍼니, SK행복나눔재단으로부터 ‘임팩트 투자’ 유치

SK그룹의 사회공헌재단인 SK행복나눔재단은 행복한 교실을 만드는 교육 분야 스타트업 브레이브팝스컴퍼니에 임팩트 투자를 시행했다고 24일 밝혔다.

‘브레이브팝스’는 네이버와 티켓몬스터 출신의 인터넷 전문가 5명이 2014년 공동 창업한 교육 소프트웨어 개발사다. 브레이브팝스가 개발하고 무료로 제공하는 선생님 도구 ‘클래스123’은 학생의 행동과 태도 등에 대한 교사의 피드백을 학생과 학부모 모두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돕는 인터넷 서비스로, 가입한 전세계 교사수가 5만여명을 넘어서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SK행복나눔재단은 2015년 ‘제 3회 세상 임팩트 투자 공모전’에서 브레이브팝스를 1차 선정한 후 3개월 간의 경영, 재무, 사회적 가치 전반에 대한 심도 깊은 평가와 투자 유치 과정 통해 최종 투자를 결정했다. 브레이브팝스는 사업성과와 향후 수익모델의 비전, 소셜 미션 등 전반적인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클래스 123’은 교사 역량 강화 및 학급 내 비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 개선을 통해 즐거운 학교생활 형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충희 브레이브팝스 대표는 “투자 유치 준비 과정에서 비즈니스모델을 포함한 사업 계획 전반의고도화에 큰 도움을 받았으며, 이번 임팩트 투자를 바탕으로 양질의 무료서비스를 꾸준히 제공하여 선생님, 부모님의 협력과 관심 속에서아이들이 행복한 교실을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용갑 SK행복나눔재단 사회적 기업 본부장은 “주입식교육이 아닌 아이들을 위한 사람과 사람 간의 소통과 관계에 주목한 브레이브팝스의 사회적 가치와 기업으로서의 성장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최종 투자를 결정했다.”라며, “건강한 자본을 유입으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고, 일회성 투자가 아닌 효율적인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브레이브팝스가 자립,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행복나눔재단은 사회적 성과와 연계한 임팩트 투자 모델 수립을 통해 성장잠재력이 높은 소셜벤처/사회적 기업이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균형있게 추구하며 양적, 질적인 성장과 자립을 이룰 수 있도록 임팩트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글/벤처스퀘어 강태욱 인턴 taeuk119@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