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롯데, 초기 스타트업 육성 센터 엘캠프 입주 스타트업 모집

롯데그룹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추진해온 청년창업 지원사업에 시동을 건다. 롯데는 지난 1일 창업전문 투자법인 ‘롯데액셀러레이터(LOTTE Accelerator)’를 설립하고, 25일부터 스타트업 모집에 나서는 등 본격적인 사업운영에 나선다.

신동빈 회장이 100억 원을 사재출연하고, 롯데쇼핑 등 주요계열사에서 200억 원을 출연해 자본금 300억 원을 마련하기로 했으며, 이 중 150억 원을 법인설립 단계에서 우선적으로 조성했다.

지난해 10월, 롯데는 청년창업 활성화 및 일자리창출에 기여하고자 그룹 차원의 스타트업 지원사업을 추진할 것을 밝힌 바 있다. 법인설립에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우수 스타트업 30개 매체를 초청해 직접 소통하는 행사를 개최하는 등 보다 효과적이고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해왔다.

주요 지원 프로그램은 초기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엘캠프(L-Camp)’와 사무공간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엘오피스(L-Office)’다. 두 프로그램 모두 연 2회 참여업체를 선발해 6개월 단위로 운영한다.

LA

엘캠프에 선발된 업체는 2천만원의 창업지원금, 사무공간, 전문가 멘토링 및 코칭, 데모데이(Demoday·언론과 투자자를 상대로 사업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행사) 참여 등 다양한 혜택을 지원받게 된다.

엘오피스 선발 업체는 사무공간 및 각종 인프라를 직원 1인당 월 10만원의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제공되는 사무공간은 선릉역 인근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고, 구글캠퍼스를 비롯해 벤처캐피털 등 다수의 창업관련 기업들이 위치해 있어 업계 네트워킹에 용이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서류심사 등의 과정을 거쳐 엘캠프 및 엘오피스 참여업체를 총 20여개 선발할 예정이다. 1차 서류 접수기간은 2월 25일부터 3월 16일(자정)까지이며, 롯데액셀러레이터 홈페이지에서 신청서 및 사업계획서 등 필요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법인 설립 3년 이내의 스타트업 가운데, 직원수가 16인 이하의 기업을 대상으로 하며, 부동산, 숙박, 음직점업 등 중소기업창업지원법 시행령 제4조에서 정의하는 “창업에서 제외되는 업종”은 신청이 제한된다. 선발과 심사는 매년 4월과 10월, 2회 모집을 통해 선발되며, 직원 수 1인에 월 10만 원이 부과될 예정이다.

글/벤처스퀘어 김상오 shougo@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