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사물인터넷 상용화 필요조건은 “가격보다 보안문제가 우선”

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이하 ‘KIPFA’)는 리서치 전문기관 ㈜이언인사이트와 인터넷관련 분야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공동조사 한 ‘IoT분야의 기술과 환경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를 30일 공개했다.

KIPFA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인터넷전문가들은 60% 이상이 ‘IoT 용어를 인터넷에 검색’해 봤거나 ‘IoT제품을 3개 이상 인지’하고 있었다.

또한, 상대적으로 적극적인 활동인 ‘최근 1년 내 IoT 전문서적/논문 검색’과 ‘최근 1년 내 IoT관련 행사 참여’는 각각 32.7%, 36.7% 수준으로 나타났다.

iot1

귀하께서는 평소 IoT에 대해 얼마나 관심을 갖고 계십니까?

IoT 상용화의 필요조건은 개인정보보호 수준과 수용할 수 있는 가격, 실생활 도움 여부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해킹 위험, 가격 부담, 호환성 저하 등이 IoT 상용화에 대한 우려사항으로는 지적되었다.8.7%)’ 순으로 나타났다.

IoT 상용화 시 우려되는 점으로는 ‘해킹 위험(82.0%)’과 함께 ‘가격 부담(56.7%)’, ‘호환성 저하(40.0%)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 IoT 상용화 필요 분야에서 ‘의사 결정에 활용 가능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은 비중 차지하였으며, 의료/헬스케어 분야는 ‘원격 서비스’를, 에너지/환경 분야는 ‘자동화에 의한 에너지 소비 효율 증대’를 IoT 상용화의 주요 진행 방향으로 응답하였다.

iot2

분야별 IoT 상용화 필요성 및 진행 속도는?

전체 응답자 중 70%가 IoT 서비스의 상용화가 사회적 약자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응답하였다. 사회적 약자 중 IoT 서비스 주요 대상은 ‘장애인(51.9%)’, ‘노인(25.5%)’, ‘저소득층(11.3%)’ 순으로 나타났으며, 가격 부담과 정보 격차등의 이유로 IoT 상용화가 해당 대상과 연관성이 없다는 의견도 제기되었다.

국내 IoT 기술 상용화에 있어 ‘개인정보보호 관련 법규’와 ‘전문인력 양성’ 수준을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 되었으며, 정보보호 및 기술표준화 정책과 인적 인프라 측면에서 전반적인 상용화 준비가 미비하다는 의견이었다.

국내 IoT 규격 표준화는 대기업과 통신 인프라 중심의 대비가 준비 중일 것으로 예상하지만, 유관 정보를 접하기 어렵고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노력이 부족하다는 부정적 의견도 조사되었다.

전체 응답자 중 60.6%가 국제 표준화 규격을 준수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정부 주도하에 국내 표준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도 20.7%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번 ICT종사자 대상의 IoT 기술환경 인식조사 결과, 전문적 교육과 IoT 기술환경의 인식 대중화와 함께 사용자의 삶에 도움되는 서비스 제공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KIPFA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다시 한 번 관련 교육과 인식 대중화의 중요성을 절감했다”면서 IoT 서비스 실효성과 상생 구조 확립을 위한 통합적인 교육, 각 분야의 연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KIPFA는 다양한 산업분야들이 인터넷서비스들과 융합되면서 사물인터넷(IoT), 스마트정보통신(Smart ICT), 녹색성장(Green Growth)등을 구현하는 생태계가 급성장 하는 현재, 생태계를 건강하고 풍요롭게 만들어가는 기업과 개인들의 활동을 평가해 선정하는 ‘인터넷에코어워드 2015’ 시상식을 개최한다.

오는 8월 7일까지 인터넷에코 각 분야별 후보등록이 진행되며, 시상식은 9월에 개최될 예정이다. 인터넷에코어워드 유인호 위원장은 본 시상행사를 준비하며 “치열해 지는 인터넷 산업 경쟁 속에서 개방과 공유를 통한 상생체계 협력을 강조하고 건강한 인터넷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우리사회의 기업과 단체, 그리고 전문가들을 응원하려 한다”는 소회를 밝혔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