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LG전자과 인텔, 5G기반 텔레매틱스로 힘을 모은다

인텔은 22일(현지시간) ‘MWC 2016’이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프레스컨퍼런스를 열고 LG전자를 포함한 6개 업체와 5G 관련 기술협력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6개 업체 중 LG전자는 유일한 자동차부품업체다.

‘텔레매틱스’는 자동차와 무선통신을 결합한 차량 무선인터넷 기술로 교통정보를 비롯해 차량 사고 시 긴급구조, 도난 차량의 위치 추적, 원격 차량 진단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업계에서는 5G 기반 텔레매틱스가 4G LTE 기반 텔레매틱스 대비 ‘데이터 전송속도’가 33배 이상 빠르고 ‘데이터 응답속도’시간을 ‘10분의 1’수준으로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5G 기반 텔레매틱스는 차량용 소프트웨어를 ‘OTA(Over The Air, 무선 통신 시스템에서 시스템 등록에 관한 정보를 송수신하기 위한 표준)’방식으로 초고속으로 업데이트 할 수 있고, 동영상 등 대용량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초고속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특히 ‘데이터 응답속도’가 대폭 단축되어 차량으로 고속 이동 중에도 ‘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기술을 안정적으로 구현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차량과 차량, 차량과 인프라, 차량과 보행자 등 모든 개체간 통신을 5G 기술로 지연없이 연결해 교통사고를 사전 예방할 수 있게 된다.

LG전자 VC사업본부 IVI(In Vehicle Infotainment)사업부장 김진용 부사장은 “인텔과의 협력으로 차세대 자동차 통신기술인 5G 텔레매틱스 분야에서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텔 커뮤니케이션 및 디바이스 그룹 총괄 아이샤 에반스 부사장은 “LG전자는 인텔과 5G 텔레매틱스 관련 공동연구개발을 진행하는 중요한 자동차부품 공급사” 라며 “LG전자의 통신기술 분야에서의 리더십과 인텔의 커넥티드카, 센서융합 및 분산형 딥 러닝 기술에서의 전문성이 결합해 혁신적인 자동차용 5G 기술을 만들어낼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글/ 테크G techgmaster@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