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케이큐브벤처스, 모바일 게임사 ‘너드게임즈’에 6억 투자

모바일, 인터넷, 기술기반 전문 투자사 케이큐브벤처스는 모바일 게임 개발사 너드게임즈에 6억 원을 투자했다고 금일 밝혔다.

너드게임즈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크루세이더’의 개발에 박차, 상반기에 퍼블리싱 계약을 추진할 예정이다. 연내 국내 서비스를 거쳐 내년 글로벌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크루세이더는 AOS(Aeon of Strife, 팀플레이 기반 전략 액션게임) 방식을 조합한 영웅 수집형 RPG다. 다수의 캐릭터로 벌이는 공성전, 디펜스 모드, 보스전, PVP 등 RPG의 재미 요소를 이국적인 그래픽으로 구현한 글로벌 게임을 선보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글로벌 유저들에게 친숙한 디즈니 스타일 그래픽을 컨셉으로 캐슬, 캐논, 병사, 영웅들이 한데 모여 진행하는 박진감 넘치는 전투가 특징이다. 모바일 기기뿐 아니라 페이스북 연동을 통한 PC 웹 버전 출시로 이용자 기반을 전 세계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박민규 너드게임즈 대표는 “세계적인 대작 타이틀을 상용화한 경험과 수년간의 팀워크를 토대로 자사만의 색깔이 담긴 모바일 RPG를 선보여 글로벌 시장에 신선한 즐거움을 주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민균 케이큐브벤처스  파트너는 “너드게임즈는 대형 MMORPG의 기획부터 개발, 라이브 운영 및 지표 분석까지 게임의 전 과정을 성공적으로 경험한 팀”이라며, “10년 이상 집약된 팀의 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를 넘어 글로벌에서 인정받는 게임을 선보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너드게임즈는 ‘리니지2’, ‘테라’ 등 대형 MMORPG의 개발과 라이브 서비스를 10년 이상 경험한 베테랑 인력들로 구성된 개발사다. 구성원 전원이 테라 개발사인 블루홀스튜디오 출신으로, 박민규 대표는 리니지2와 테라에서 각각 리드 서버 프로그래머와 리드 클라이언트 프로그래머로 개발의 중추를 담당했다.

글/벤처스퀘어 인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