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어니스트펀드, 신한은행서 10억 투자 유치

어니스트펀드(P2P 금융 플랫폼)가 신한은행으로부터 1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어니스트펀드는 신한금융그룹의 ‘신한퓨처스랩’ 1기 멤버로 지난해 7월 신한은행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 바 있으며, 심리분석기반 신용평가모형(PSS) 및 리스크 관리 기술력을 인정받아 신한은행으로부터 투자를 받는데 성공했다.

어니스트펀드는 자금이 필요한 대출자와 자금을 운영하고자 하는 투자자를 혁신적인 IT 플랫폼을 통해 직접 연결함으로써, 대출자에게는 연 4.9~15.5%의 합리적인 중저금리 대출상품을, 투자자에게는 연 10% 수준의 매력적인 저위험 고수익 투자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심리분석기반 신용평가모형(PSS)은 심리5요소 이론에 기반, 성균관대 심리학과 연구팀과의 산학 협력을 통해 자체 개발한 기술로 상환 능력 및 의지에 대한 채무자의 심리 상태를 측정할 수 있어 투자자 원금 손실에 대한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신한은행의 신뢰도와 어니스트펀드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결합해 고객들에게 진일보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국내 핀테크 업계의 성공적인 상생 모델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전세계 1위 P2P 금융 업체인 ‘렌딩클럽’ 또한 세계적인 은행 ‘웰스파고’의 협력과 투자를 통해 폭발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어니스트펀드와 신한은행의 성공적인 투자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국내를 대표하는 P2P 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어니스트펀드는 지난 2015년 6월 베타 서비스를 선보이며 P2P 대출 시장에 진입했으며, 옐로금융그룹, 세틀뱅크, 신현성 티켓몬스터 대표 등으로부터 22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