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네이버, 웹툰 작가 지원 프로그램 ‘포텐업’ 공개

네이버는 지난 7일 네이버 웹툰의 베스트도전에 웹툰을 올리는 아마추어 창작자를 대상으로 장학금을 제공하는 ‘포텐업’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포텐업’ 프로그램은 네이버가 그동안 추진해온 창작자 지원 활동의 일환으로 마련된 장학금 지원 프로그램이다. 네이버는 두 달에 한 번씩 최대 50 작품을 선정해, 작품당 100만 원의 장학금을 50만 원씩 두 달간 나눠 제공할 예정이다. 동일 작품은 최대 6번까지 선정 가능하다. 선정된 작품의 소개 이미지에는 ‘포텐업’ 마크가 노출된다.

네이버는 별점, 댓글, 조회수 등 정량적인 데이터와 편집부의 심사를 바탕으로 작품을 선정한다. 첫 번째 장학금 수여작은 총 40편으로 자세한 내용은 공지사항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는 ‘포텐업’ 외에도 ‘2015 개그 올림피아드 공모전’, ‘대학만화 최강자전’ 등의 공모전을 통해 상금과 정식 연재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또, 이미 공개된 PPS 프로그램을 통해 베스트도전 창작자도 웹툰 내 텍스트 광고 등 추가적인 수익 모델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김준구 네이버 웹툰&웹소설CIC(Company-In-Company) 대표는 “베스트도전에서 활동하는 실력있는 아마추어 창작자들을 응원하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장학금뿐만 아니라, 아마추어 창작자들의 작품이 독자들에게 보다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서비스도 계속해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