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CES 2016] 아이패드를 맥북에어로 만들어 주는 브릿지 

아이패드의 생산성을 높이려면 추가적인 키보드 악세사리는 필수다. 그에 대한 대안으로 블루투스 키보드가 가장 인기가 많은데 거치대가 포함된 제품들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그중 오늘 CES에서 본 브릿지(Brydge)의 아이패드 키보드는 맥북에어를 연상하는 디자인과 재질, 마감을 보여줬다.
이동용으로 아이패드 프로와 스마트 키보드를 장착해 사용하는 나에게 브릿지 아이패드 키보드의 몇 가지 기능은 몹시 탐났다. 키감이 스마트 키보드보다 훌륭했고 키보드에 불이 들어가 어두운 곳에서도 사용하기 편하다. “U”자 모양으로 설계된 거치대 부분은 아이패드를 단단하게 고정해 최대 180도까지 각도를 조절할 수 있게 해준다. 다만 기기에 딱 맞게 설계되어 있어서 케이스를 쓰는 분들은 전용 케이스를 따로 구매하거나 뒷면 보호를 포기해야 한다. 또한, 아이패드 프로에 새로 탑재된 스마트 커넥터는 각도 조절 때문에 사용되지 않았고 대신 블루투스 4.0으로 연결된다. 한 번 충전하면 최대 세 달은 사용할 수 있고 무엇보다 기기와 일관성 있는 디자인이 가장 큰 장점이다. 다만 아이패드 프로를 포함한 무게는 1.45kg. 13인치 맥북에어보다 무겁다. 무게는 약 7mm로 아이패드와 함께 닫아놓으면 약 14mm 정도 두께가 된다.

아이패드 프로를 사용하고 훌륭한 디자인과 키보드다운 키보드를 원한다면 브릿지 아이패드 프로 키보드는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다. 다만 늘어나는 두께와 무게를 보면 과연 맥북이나 맥북에어를 제쳐놓고 이렇게 사용하는 게 합리적인지 고민하게 된다. 가격 또한 199달러로 그다지 저렴하지 않다. 아이패드와 같이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골드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조금 더 작은 사이즈인 아이패드 에어와 아이패드 미니용 키보드는 같은 기능에 스피커가 추가되어있고(아이패드 프로의 스피커가 너무 훌륭해서 굳이 키보드에 넣을 이유를 찾지 못했다고) 역시 한 번 충전에 세 달 정도 사용할 수 있다. 아이패드 에어용 키보드는 149달러, 미니용 키보드는 129달러다. 

(라스베이거스=테크G 김경범 기자)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