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에이전트비, 스타트업뱅크로부터 엔젤투자 유치

해외 구매대행 스타트업 ‘에이전트비’가 스타트업뱅크의 피칭 플랫폼을 통해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에 진행한 피칭 내용을 본 엔젤 투자자가 사업 모델이 독특하다고 판단하여 직접 서비스를 이용해보고, 성공 가능성을 확인하여 스타트업뱅크 플랫폼을 통해 ‘오픈 투자’를 했다.

에이전트비는 해외 구매대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외 구매대행의 경우 대개 해외에서 한국으로 혹은 한국에서 해외로의 단방향 거래 위주이며, 배송대행지 및 추가 결제 등 복잡한 과정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와 달리 에이전트비는 직구와 역직구 모두에 특화되어 있다. 또 한국-해외 뿐만 아니라 해외-해외로의 구매대행도 제공하며 구매할 상품에 대한 링크만으로 이루어지는 간편한 구매대행 서비스이다.

에이전트비는 베타서비스를 운영하며 매달 3천건 정도의 서비스를 진행, 누적 요청 수 4만건을 기록하는 등 이용 증가와 시장성을 검증 받은 바 있다. 초창기에는 미국, 일본에서 시작하였으나, 현재 110여개국에서 서비스가 가능하며, 빅데이터를 활용해 구매자와 구매 물품의 수많은 배송 루트 중 최적화된 경로를 반영하여 가장 빠르고 저렴한 구매대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에이전트비는 이번 투자금을 시드로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미국, 중국, 홍콩, 대만 시장을 차례로 오픈할 예정이며, 2016년 말까지 전 세계에 24개의 모듈형 거점을 마련하여 글로벌 물류망을 확보하고 사업 모델의 최종 버전을 완성시킨다는 계획이다.

스타트업뱅크의 임재호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 사례를 통해 우리가 지향하는 오픈 투자 플랫폼의 필요성을 더욱 느끼게 되었다.”며 “스타트업의 투자유치를 위해 스타트업와 투자자의 가교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는 동시에 필요하다면 스타트업과 투자자 모두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호 에이전트비 대표는 “기존 사이트를 이용하면 10~14일 이상 걸리던 미국, 한국 간 직구를 에이전트비를 이용하면 7일로 단축시킬 수 있다.”며 이번 투자 유치에 대해 “스타트업뱅크에서 피칭했을 때 여태까지 투자 발표와는 다른 편안함과 따뜻함 그리고 회사에 대해 끝까지 들어주는 것 만으로도 좋았었는데, 엔젤 투자까지 연결되어 더욱 기쁘고 힘이 난다.”고 밝혔다.

글/벤처스퀘어 인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