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2016년 새해 첫 하늘을 열다. ‘공군 F-15K 전투기와 737 공중 통제기’의 신년 초계비행

어둠이 채 가시지 않은 이른 새벽, 공군 제 11전투비행단 F-15K 조종사들은 필승을 다지는 파이팅을 외치고 각자의 항공기로 향했다. 잠시 후 지상점검을 마치고 활주로 이륙대기지점으로 이동한 F-15K 4대가 거대한 불기둥과 굉음을 쏟아내며 어둠을 뚫고 대구기지를 힘차게 날아올랐다.

우리 공군 F-15K 전투기가 김해기지에서 이륙한 공중통제기 E-737와 함께 하늘 높이 비상하며, 새해에도 변함없는 확고한 영공수호 결의와 국운의 융성을 기원하는 초계비행으로 2016년 새해 첫 하늘을 열었다.

4대의 F-15K와 ‘공중의 전투지휘사령부’라 불리는 공중통제기 E-737이 함께 구축한 초계비행 편대는 언제 어느 곳에서 있을지 모를 적의 공중도발에 대비하여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는 수호자로서 결연한 의지를 가득 품고 전투초계에 임했다.

편대가 동해 상공에 도달하자, 저 멀리 동쪽하늘에서 붉은 태양이 2016년 새해를 밝혔다. 2016년 희망찬 새해를 확인한 편대는 북쪽의 전방지역으로 향했다.

태백산 상공에서 바라본 국토의 척추, 하얗게 눈 덮인 백두대간의 장관은 우리 국토의 아름다움과 웅장함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이어 강원도 평창 상공에서 바라본 지상에서는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 준비로 경기장 안팎으로 분주하고, 스키장에는 새해 벽두부터 많은 사람들이 스키를 즐기고 있다.

기수를 서쪽 북방한계선 방향으로 돌린 F-15K와 737 공중통제기 편대는 서부전선과 연평도 상공을 통과하며, 서쪽 전방지역 상공에서 선회했다.

선두기의 지휘아래 조종간을 남쪽으로 당겨 다시 육지로 진입한 편대는 평택-당진 상공으로 진입했다. 중국과의 수•출입 관문인 평택항으로 무역선들이 드나드는 모습과 함께 당진 제철소,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가 나란히 모습을 보였다.

이후 초계비행 편대는 겨레의 얼과 민족의 정기가 서려있는 독립기념관을 지나 특별자치시 세종시 상공을 통과했다.

한편, 새해 첫 새벽 하늘을 뚫고 출격한 공군 조종사들은 새해 동해 상공 하늘의 해맞이부터 서해 5도 인근까지 우리 국토에 대한 결연한 수호의지를 다졌으며, 국민들에게 “새해에도 우리 공군은 대한민국 영공을 굳건히 지켜나가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고 전했다.

[글: 미디어왓 강 헌 기자, 사진: 공군]

글/ 강헌 ke905@hanmail.net

라이브스퀘어

우리 생활 주변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이야기합니다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