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리뷰] 화웨이 Y6, 시장을 읽어내다

출고가 15만4천원. 화웨이 Y6(Huawei Y6)는 가격부터 이야기할 수밖에 없고, 또한 가격을 이야기해야만 하는 스마트폰이다. 15만 원대 출고가는 요금제에 따라 2년 동안 할부 원금을 내지 않고 통신 요금만 내면 곧바로 쓸 수 있는 폰이라는 이야기다. 단말기 가격의 부담이 컸던 이들이 반길 만하다. 하지만 한편으로 걱정도 든다. 15만원짜리니까. 안되는 게 많으면 어쩌나 그런 의구심을 갖기 십상이다. “정말 괜찮을까?”라는…
솔직히 말하면 성능은 기대 이상일 수 없다. 구글 플레이에서 몇 개의 게임과 벤치마크 프로그램, 그리고 은행 앱과 메신저 등을 내려 받아 설치하고 실행하며 꼼꼼히 따지기 시작하면 화웨이 Y6는 흠잡을 곳이 한둘이 아니라서다. 벤치마크 프로그램에서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적지 않은 성능 차는 어쩔 수 없다. 안투투로 계산한 결과값은 1만9천점 안팎. 최고 성능을 내는 화웨이 메이트 S와 5배 정도 격차가 벌어진다. 화웨이 Y6의 처리 장치는 퀄컴 스냅드래곤 210, 그래픽은 아드레노 304다. 성능을 기대하는 건 역시 지나친 욕심이다.

사실 벤치마크의 결과가 아니어도 화웨이 Y6는 움직임이 둔하다. 이전 화면으로 돌아갈 때나 앱 전환에서 날랜 기분이 들진 않는다. 큰 마음 먹고 설치한 아스팔트 8도 게임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제법 오래 걸린다. 간단한 퍼즐 게임이면 상관 없지만, 고성능 3D 게임은 확실히 버거워 하는 게 눈에 보인다. 물론 메시징 앱이나 웹브라우징, 동영상 프로그램은 괜찮다. 기본 프로그램에서 보지 못하는 풀HD 동영상은 코디(kodi) 같은 별도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별 문제 없다.
이렇게 화웨이 Y6의 능력치를 하나하나 따지면 피곤하다. 어차피 성능 경쟁에서 밀리는 화웨이 Y6를 두고 냉정한 평가만 매길 수는 없어서다. 맨 처음에 언급한 가격부터 감안해서 봐야 하는 까닭이다. 물론 그 값어치를 못하면 문제지만, 반대로 성능이 중요하지 않는 이에게 그만한 값어치를 할 수 있느냐를 따지는 것은 결국 다른 문제다.

T_DSC0198-1이제부터 15만원대라는 가격대를 생각하면서 보자. 가격표를 떼고 보면 평범한 만듦새이나 가격표를 붙이면 조잡한 느낌을 남기지는 않는 만듦새. 재질은 플라스틱 한 가지이나 아주 작은 알갱이가 촘촘히 박혀 있는 듯한 패턴과 백금색의 테두리 장식을 잘 꾸민 때문에 밋밋한 느낌이 전혀 없는, 나름 우습게 보이진 않으려는 노력은 인정할 만하다.
여기에 070 전화를 걸고 받을 수 있는 특이한 재주가 있다. 무선 랜에 연결한 상태에서 070 번호의 인터넷 전화를 거는 것이다. 재미있는 점은 전화 자체를 070 전화 모드로 바꿀 수 있는데, 실수로 이동통신망으로 전화를 걸지 않도록 한 점은 바람직해 보인다. 070 전화를 따로 가입해야 하지만, 외국 출장이나 여행 때 무선 랜만 연결하면 국내 통화 요금으로 전화를 걸 수 있는 것으로 틈을 파고든다.

T_DSC0201-1그렇다고 기본기가 나쁜 것도 아니다. 비록 풀HD 해상도가 아닌 HD(1280×720) 해상도지만, 글자나 아이콘을 보는 데 지장은 없다. 큰 글씨로 바꿨을 때 시스템에서 고정한 글씨나 아이콘을 더 크고 진하게 바꿔 놓지 못하는 것이 불만이긴 하지만… 후면 카메라가 800만 화소라 조금 낮은 듯해도, HDR도 작동하고 타입랩스 기능을 넣은 것은 의외다. 물론 어두운 곳에서 찍은 사진 품질이 좋아서 엄지 손가락을 척 들어올릴 정도는 아니지만, 가격을 감안하면 이 성능에 색다른 기능을 얹은 것은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동영상 녹화 해상도가 720P로 낮은 점, 손떨림 방지가 없는 점도 따져 물을 점은 아닐 듯하다.
이처럼 화웨이 Y6는 성능 만으로 말할 수 없는 요소들이 있다. 싼 가격에 그치는 것이 아니 틈새 시장을 공략하는 데 꼭 필요한 것들을 담은 것이다. 때문에 화웨이 Y6는 모두를 충족시키지 않는다. 성능에 욕심을 내지 않았다. 어차피 값싸게 써야 할 스마트폰이 필요한 이들, 그 틈을 파고 들 수 있는 성능만 채웠고, 기능을 추렸다. 시장을 읽은 제품. 그것이 지난 1년 동안 화웨이 X3, 넥서스 6P로 틈을 파고 들지 못했던 한국 시장에서 화웨이의 존재감을 단숨에 바꿔 놓은 이유일지도 모른다.

글/ 테크G 최필식 chitsol@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