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카카오, 엔진-다음게임과 엔진 합병

카카오가 국내 게임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선다.

카카오는  게임 계열사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엔진과 다음게임의 합병을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앞서 엔진과 다음게임은 23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합병을 최종 결의했으며, 내년 2월 양사 임시주총을 거쳐 상반기 중으로 합병 절차를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엔진이 되며 대표직은 남궁훈 현 엔진 대표이사가 맡게 된다.

카카오

카카오는 “두 게임 계열사간 합병으로 PC와 모바일 게임 영역에서의 시너지가 극대화 될 것”이라며, “향후 독자적인 국내 시장 확대 및 해외 진출을 위한 추진력있는 게임 퍼블리싱 전문기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결정으로 카카오는 계열사 게임사업 강화를 위한 자원을 한 곳에 집중할 수 있게 됐으며, 엔진은 PC/온라인과 모바일 영역을 모두 아우르는 게임 퍼블리싱 전문 기업으로 국내외 게임 시장 확대를 위한 공격적인 행보에 나설 전망이다.

주승호 choos3@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