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구글 프로젝트 파이에서 추가금 없이 태블릿 함께 쓴다

구글은 4월 말, ‘프로젝트 파이’(Project Fi)라는 이동통신 서비스를 미국에서 시작했다. 프로젝트 파이는 겉으로 스프린트와 T모바일 망을 빌려서 서비스하는 가상이동통신사업(MVNO)의 성격을 띄고 있지만, 무선 랜과 이동통신망 같은 이종망에서 망 연결을 끊지 않고 기지국을 전환하는 독특한 특징을 살려 음성과 데이터를 좀더 값싸게 쓸 수 있는 특징을 갖고 있다. 프로젝트 파이는 넥서스 6처럼 구글 레퍼런스 단말을 가진 일부 이용자들만 초대를 받아 현재 서비스를 시험 중이다.
그런데 프로젝트 파이 이용자들에게 한 가지 서비스가 추가된다. 아스테크니카에 따르면 추가금 없이 통신 기능을 가진 태블릿에 데이터 전용 프로젝트 파이 심카드를 꽂아 이용자가 갖고 있는 프로젝트 파이의 기본 데이터를 스마트폰과 나눠 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즉, 이용자가 1GB 용량의 프로젝트 파이를 쓰고 있다면 해당 용량 안에서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동시에 그 용량을 공유할 수 있는 것이다.
데이터 함께 쓰기는 이미 이통사 상품으로 존재하나 월 이용 요금을 내야만 쓸 수 있는데 반해, 데이터 전용 프로젝트 파이 심카드는 월 이용 요금 없이 쓸 수 있다. 데이터 전용 프로젝트 파이 심카드가 작동하는 태블릿은 넥서스 7(2013), 넥서스 9, 갤럭시탭 S, 아이패드 에어 2, 아이패드 미니4 등 5가지다. 데이터 전용 프로젝트 파이 심카드는 T모바일 망에서만 작동하고 스프린트 망은 이용할 수 없으며, 문자 전송과 전화 통화는 제한된다. 데이터 전용 프로젝트 파이 심카드에 대한 안내는 구글 프로젝트 파이의 설명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테크G 테크G뉴스팀 news@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