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집전화 함께 쓰는 10만 원대 스마트폰, 화웨이 Y6 출시

↑화웨이 Y6(이미지 | 화웨이 보도자료)

하루가 멀다 하고 더 빠르고 성능 좋은 스마트폰이 쏟아지고 있지만, 집 전화를 함께 쓰는 스마트폰은 찾기 어려웠던 게 현실이다. 하지만 집 전화까지 쓸 수 있는 스마트폰을 찾는 이들이 고를 만한 스마트폰이 나왔다. 그것도 10만 원대 출고가다. 보조금이 들어가면 가입 요금제에 따라 거의 할부 원가 없이 살 수 있는 제품일 가능성이 높다.
화웨이 코리아는 보급형 스마트폰인 ‘화웨이 Y6’를 16일부터 출고가 15만 4천원에 LG 유플러스를 통해 출시한다고 밝혔다. 화웨이 Y는 5인치 크기의 HD(1280×720) 해상도의 화면과 f2.0 밝기의 렌즈를 가진 800만 화소 카메라, 2200mAh 용량의 분리형 배터리 넣은 보급형 스마트폰이다.
하지만 화웨이 Y6는 다른 스마트폰과 달리 070 전화를 쓸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무선 랜과 연결한 상태에서 인터넷 전화를 쓸 수 있는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이동 전화로 걸지 않고 등록된 070 전화를 걸 수 있다. 이동 중 전화를 걸기보다 무선 랜이 있는 사업장을 옮겨 다니며 집이나 직장 전화를 받아야 하는 이들에게 알맞을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 코리아는 10만 원대 출고가인 화웨이 Y6가 스마트폰을 처음 사용하는 소비자나 세컨폰이 필요한 소비자들도 부담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제품이라 설명하고, LG 유플러스의 ‘New 음성무한 29.9’요금제부터 이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화웨이 Y6에서 쓸 수 있는 인터넷 전화는 휴대 전화 개통할 때 동시 가입 또는 이용자가 따로 가입한 뒤 적용할 수 있다. 제품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화웨이 코리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테크G 테크G뉴스팀 news@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