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VR게임잼 행사 마무리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와 경기도가 12월 11일 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경기그센터에서 개최한 ‘VR게임잼’을 마쳤다고 밝혔다.

금번 행사는 차세대 가상현실 게임 우수 개발자들 발굴을 위해 개최됐다. 게임 개발자 70명이 20개의 팀을 구성해 VR게임 콘텐츠 개발에 참가했다. 참가자 중에는 경험 많은 개발자뿐만 아니라 고등학생, 대학생들도 함께했다.

경기센터는 핀테크, IoT(사물인터넷), 차세대 통신, 그리고 게임관련 스타트업들을 주로 지원하고 육성해오고 있다. 특히 VR게임잼은 역량 있는 인디 개발업자들을 발굴하고 개발자간 네트워킹을 활성화 해 VR게임의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행사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오큘러스 코리아’의 이호민 차장, ‘INDP’의 이득우 대표, ‘인디개발자모임’의 김성완 대표, ‘VRN’의 안일범 기자가 심사위원을 맡았다.

한편 이날 블루칼라팀(김종화, 이아람)의 ‘크레인 젱가 VR’이 크레인을 이용한 기발난 발상의 게임으로 대상을 차지하여 300만원의 상금을 탔다. 0차원에서 4차원으로의 이동을 그려낸 작품인 ‘디멘션즈’(서만호)와 아이스크림을 던져서 타겟을 맞추는 작품 ‘해피드림’(박민성 외 4명)이 각각 우수상을 차지, 1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KT의 게임사업팀 구민신 팀장은 “인디개발자들은 새로운 분야로 게임 개발을 확장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하면서 “차세대 게임의 성장동력이 될 VR게임분야로 개발자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돕고 VR게임을 위한 생태계 형성에 기여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본 행사 실무를 담당한 경기센터 창조사업1팀 김창주과장은 “개발자간 교류를 통해 서로 배우는 점도 많고 VR게임 분야 종사자간 교류가 자연스럽게 이뤄진 자리”라는 점을 설명하며 “VR게임분야가 총체적으로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행사”라고 강조했다.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