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구기자의 솔직한 리뷰] 정장 그리고 청바지 둘 다 잘 어울리는…알뮤트 ‘다운 코트’

[ H스포츠=구민승기자 ] 정장을 입고 다닐 때와 청바지를 입을 때와 겉옷이 달라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은 편이다. 그래서 어느 상황이 되어도 멋을 낼 수 있는 옷을 찾게 된다.

특히 겨울의 경우 춥기 때문에 멋을 내기란 쉽지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신진브랜드 중에서 최근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알뮤트에서 출시한 ‘다운 코트’의 경우 멋은 물론 보온성까지 뛰어나다.

그렇다면 정장은 물론 일상생활에 주로 입고 다니는 청바지에도 어울리는 알뮤트 ‘다운 코트’의 장단점에 대해서 알아보자.

1) 깔끔함의 정석, ( 디자인 ★★★★☆ )

사실 디자인의 경우 군더더기 없이 깔끔해 정장은 물론 청바지에 입어도 잘 어울린다. 특히 검은색의 색상이기에 안에 셔츠와 니트 또는 니트로 코디를 할 경우 더할 나위 없이 깔끔해 보이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또한 오버 사이즈의 옷들처럼 길이가 긴 편이 아니기 때문에 키가 작아도 어정쩡한 핏이 나오지는 않는다. 여기에 지퍼도 히든스냅 여밈으로 되어 있어 지퍼를 잠가도 미니멀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다.

2) 가벼우면서도 따뜻한, ( 착용감 ★★★★ )

이 다운 코트의 경우 폴리에스터를 사용하면서 소재가 부드러운 동시에 충전재를 덕 다운과 털을 넣어 보온성에도 뛰어나다.

특히 옷이 타이트 하게 나온 편이 아니기 때문에 셔츠와 니트를 안에 입고 입어도 활동성에 문제가 되지는 않았던 제품이다.

3) 추운 겨울 패셔니스타들에게, ( 추천 ★★★★ )

알뮤트의 ‘다운 코트’는 추운 겨울의 날씨를 이겨낼 수 있는 제품이기에 패셔니스타들에게 좋은 제품이 아닐까싶다.

패션은 물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다는 것이 이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이다. 여기에 디자인이 튀지 않고 깔끔하기 때문에 다른 옷들과 코디하기도 좋다.

*최종 느낌*
1. 깔끔한 디자인이라 멋을 낼 때 좋다.
2. 충전재가 들어가 있어 보온성도 높은 편이다.
3. 정장 그리고 청바지 둘 다 잘 어울린다.

H스포츠는 예전과는 다르게 빠르고, 까다로워진 소비자들의 제품 구매에 있어 도움을 드리고자 다양한 브랜드들의 제품을 직접 착용해보고 느낀 것들을 거짓 없이 솔직하게 전달드릴 예정입니다. 모든 기사의 경우 홍보 형태가 아닌 직접 느낀 2주 동안 착용하면서 느낀 점들을 위주로 적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제품리뷰 기사들을 통해서 제품 구매에 있어 도움이 된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편집자주>

kms@hsports.co.kr

 

글/ H스포츠 구민승 kms@hsports.co.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