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파괴자가 파괴되는 초고속 시대

 

신기술이 일상으로 바뀌는 속도가 너무 빠르다. 복합적인 시각을 통해 다양한 관점으로 격변기의 흐름을 간파해야 한다.

 

속도가 판세를 좌우하는 시대다. 요즘 대기업들을 벌벌 떨게 하는 게 있다면 신생기업들의 속도다. 속도가 덩치를 이긴다.

 

시스코의 존 체임버스에 따르면 큰 물고기가 작은 물고기를 잡아먹는 게 아니라 빠른 물고기가 느린 물고기를 잡아먹는다.

 

“그때 좀 더 빨리 움직였더라면 좋았을 텐데.” 시스코의 존 체임버스가 오랜 재임기간 중 늘 후회한 것이 있다면 속도다.

 

어제의 파괴자가 내일이면 파괴되는 초고속 시대다. 가볍고 간결하고 빠른 주자만이 살아남는다. 가볍고 간결하고 빠른가.

 

'캔디 크러시'로 유명한 게임업체 '킹'은 게임 플랫폼을 야후에서 페이스북으로, 다시 스마트폰으로 재빨리 갈아타 성공했다.

 

1번 환자에 대해 민감하고 민첩했더라면 메르스 확산은 차단됐을 것이다. 최고의 전략은 민감하고 민첩한 예방이다.

 

사람들이 변화를 추구하지만 늘 처지거나 낙오되는 느낌을 갖는다. 세상이 더 빠른 속도로 크고 강하게 변하기 때문이다.

 

장기의 정착 농경민이기보다는 단기의 이동 화전민이어야 한다. 빠른 변화 속에서 기회를 잡아내는 주기가 짧아야 한다.

 

수렵 시대의 행운이 농경 시대의 성실성보다 더 먹히는 모바일 시대다. 빠르게 움직이며 변화를 느끼고 맛보고 주도하라.

 

콘텐츠 콜라보: 김종춘 불패경영아카데미 대표

                                곽동훈 불패경영아카데미 총괄PD

                                김민주 불패경영아카데미 콘텐츠PD

                                박승호 불패경영아카데미 플랫폼PD

                                박현덕 불패경영아카데미 콘텐츠PD

글/ 불패경영아카데미 cleven@hanmail.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