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원 톤 스타일링, 어디까지 아니?

[ H스포츠=이유나 칼럼니스트  ] 이제는 완연한 겨울이다. 옷장에 걸려 있던 두툼한 외투를 걸쳐도 제법 쌀쌀한 날씨가 시작됐다.

이런 계절에는 방한에만 치우쳐 스타일링에 신경 쓰기 쉽지 않다. 추운 날씨에 자칫 침울해질 수 있는 패션에 원톤 스타일링을 입혀보는 것은 어떨까.

원톤 스타일링의 장점은 체형에 늘씬해 보이며, 톤만 맞추어도 훨씬 정돈되고 깔끔해 보인다는 것이다. 따라서 스타일도 챙기고 보온성도 챙길 수 있는 원톤 스타일링을 제안해보고자 한다.

STYLE 1. 청청 스타일링

청청 패션 하면, 대부분 봄, 가을에 유행하는 스타일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두툼한 무스탕 안에 청재킷과 컷팅 트임이 포인트인 진을 함께 매치하면 단번에 스타일링이 살아난다.

또한 요즘 유행하는 초커를 해주면 펑키한 느낌의 연출도 가능한 동시에 포인트를 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청청 패션은 부담스럽거나, 추워 보인다는 생각은 잠시 접고 이번 겨울 청청 패션으로 원 톤 스타일링을 해보는 건 어떨까.

STYLE 2. 짙은 그레이톤 스타일링

요즘은 많은 대학생들은 과제와 시험에 한창 바쁠 시기이다. 무거운 전공서적이 들어갈 백팩은 대학생들의 필수템.

하지만 원 톤으로 스타일까지 함께 챙겨보자. 전반적으로 무채색으로 스타일링을 한 후, 후드집업과 테니스스커트의 톤을 통일했다.

또한 자칫 우중충해질 수 있는 룩 분위기에 화이트 반스 스니커즈를 매치하여 발랄함도 놓치지 않았다.

STYLE 3. 네이비 스타일링

원톤 스타일링이 너무 밋밋해 보일까봐 걱정할 수 있는 당신이라면 네이비를 활용한 이 룩을 추천한다.

전체적으로 블라우스와 스키니진을 네이비 톤으로 통일한 후, 블라우스는 포인트가 될 수 있는 도트 무늬를 함께 코디했다.

네이비로 원 톤을 하여 체형이 훨씬 날씬하게 보이면서도 여성스러움도 함께 어필이 가능하다.

이렇게 원톤 스타일의 기초에 대해 오늘 제안해보았다. 무채색부터 부담 없이 원 톤 스타일링을 도전해보자.

그리고 나아가 자신감이 붙었다면, 레드, 그린. 옐로우 같은 강렬한 컬러의 원톤 스타일링에도 도전해보는걸 추천한다. 단박에 시선을 끌 수 있는 매력적인 패션 피플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글/사진 구민승기자 정리, 이유나 칼럼니스트 제공 kms@hsports.co.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