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공군 전투기 조종사 탑건의 실력은? 5Km 상공에서 표적반경 1.2m 지상 목표물 명중

지상으로부터 5Km 상공에서 표적반경 1.2m의 지상 목표물을 정확히 명중시키며, 2015년 대한민국 공군 최고의 파일럿으로 불리는 탑건이 된 주인공은 제11전투비행단(이하 ‘11전비’) 122전투비행대대(이하 ‘122대대’) F-15K 전투기 조종사 안영환 소령(36세, 공사 51기)이 차지했다.
 
지난 10월 6일(화)부터 10월 27일(화)까지 공군 작전사령부 주관으로 실시한 「2015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전투임무기 부문에서 총 1,000점 만점에 5점이 모자란 995점을 획득해 탑건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올해 대회부터 공대지 실무장 사격 종목과 육안으로 적기를 식별해 적기를 차단하는 방어제공작전 종목이 추가되어 전년도 보다 난이도가 높아진 상황에서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얻으며 뛰어난 공중전투 기량을 입증했다.

2015 공군 탑건이 된 안영환 소령은 수상 소감으로 “이번 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게 된 건 지난 10년간 쌓아온 선후배 조종사들이 공유한 노하우와 같은 편조로 대회에 참가한 동료 조종사들의 도움, 그리고 대대원들의 아낌없는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전했다.
 
2003년 공군 소위로 임관한 안 소령은 공군 사관생도 시절부터 비행교육과정, 각종 훈련 등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엘리트 전투기 조종사이다. 사관학교 졸업식에서 종합 4등 성적으로 합참의장상을 수상했으며, 입문•기본•고등비행교육의 모든 과정에서도 두각을 나타내 각종 우수상을 수상했다.


 2005년 제20전투비행단에 배속되어 KF-16 조종사로 전투비행대대 생활을 시작으로 2007년 6월, F-15K 조종사로 선발돼 11전비로 소속을 옮겨 후방석 조종사로 근무하며 F-15K 전력화에 기여했다. 이후 2010년에 전방석 전환 및 작전가능 훈련을 마치고 영공방위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주기종인 F-15K 850시간을 포함해 총 1,250시간이 넘는 비행시간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1년 3분기 비행단 전방석 우수조종사로 선정되기도 했으며, ‘시뮬레이터 비상처치 대회’, ‘공중사진 촬영대회’ 등에서도 수상경력을 갖고 있다.


 지난 7월에는 근접교전 기동 훈련 임무 수행 중 항공기 일부 조종계통 결함으로 비상착륙 시 적절한 조치로 안전하게 착륙한 처치 능력을 인정받아 ‘웰던상’을 수상하는 등 다방면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

또한, 국내에서 실시하는 한•미 공군 연합작전훈련인 ‘맥스선더 훈련’, 2012년 미국 네바다주 넬리스 공군기지에서 개최된 ‘레드플래그 훈련’ 등에 참가해 실전적 경험을 쌓으며 임무수행 기량을 다져왔으며, 지난 8월 북한의 DMZ 지뢰도발과 서부전선 포격도발에 따른 긴장상태에는 추가 도발에 대비해 공중 비상대기 임무를 직접 수행하며 F-15K 조종사로서 최일선에서 대한민국 영공을 수호했다.
 

한편, 안영환 소령은 “공군 조종사라면 누구나 동경하는 탑건이라는 칭호를 얻게 되어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라며, “중용 23장의 한 구절인 ‘지극히 정성을 다하는 사람만이 나와 세상을 변하게 할 수 있다’는 말처럼 대한민국 공군 전투기 조종사로서 주어진 임무를 완수해나가겠다”라고 했다.

[글: 미디어왓 강 헌 기자, 사진: 대한민국 공군]  

글/ 강헌 ke905@hanmail.net

라이브스퀘어

우리 생활 주변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이야기합니다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