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리뷰] 소니 MP-CL1, 주머니에서 꺼내면 극장이 된다

영화를 꼭 큰 화면에서 봐야만 할 듯한 로망을 가진, 그 이유를 들고 극장을 찾는 이들도 제법 있다. 그게 극장을 찾는 이유 만일까? 아마 프로젝터를 사고 싶은, 또는 사려는 이들의 이유이기도 하다. 요즘은 더 많은 이유를 댈 수 있다. 야외 캠핑의 소소한 즐길 거리로, 또는 워크숍의 업무를 위해서 프로젝터의 필요성을 내세우기도 한다.

이런 논리에 딱 들어맞는 게 모바일 프로젝터다. 모바일이라는 이름 그대로 휴대하기 쉬운 프로젝터인 셈. 그런데 이 시장에 소니가 뛰어 들었다. 솔직히 말하면 소니가 모바일 프로젝터를 왜 내놨을까 싶었다. 또 쓸데 없이 높은 퀄리티를 내놓는 고상한 취미의 변태 제품은 아닌가 싶었는데, 막상 써보니 지극히 정상이다.

V10과 겹쳐보니 거의 면적은 거의 비슷했다

소니 MP-CL1은 정말 휴대할 수 있는 모바일 프로젝터다. 가방에 넣어 다닐 필요 없는 크기와 형태다. 크기만 보면 조금 두꺼운 스마트폰 정도다. 5.7인치 화면의 스마트폰인 LG V10과 겹쳐 보니 두께만 다를 뿐 면적은 거의 비슷하다. 무게는 스마트폰보다 좀더 무거운 210g. 들고 다니는 데 전혀 버거운 수준이 아닌데다, 보조 배터리처럼 납작해 급할 땐 그냥 본체만 손에 들거나 바지 주머니에 넣고 움직일 수 있다. MP-CL1이 돋보이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그나저나 MP-CL1 본체만 갖고도 프로젝터로 쓸 수 있을지 물음표를 달 것이다. 프로젝터를 쓰려면 전원도 필요하고, 영상을 재생하는 장치와 연결하는 작업도 필요하다는 생각을 가진 이들이라면 말이다. 하지만 MP-CL1 앞에선 이 모든 게 고정관념일 뿐이다. 따로 전원을 넣지 않아도, 영상 케이블 연결 하나 안해도 잘 쓸 수 있다.

외부 장치와 연결하기 위한 단자나 무선 디스플레이는 모두 갖추고 있다

물론 전원 없이 작동하는 장치라는 말은 아니다. MP-CL1에 내장된 배터리를 이용하는 것뿐이다. 이것을 미리 충전해 놓으면 따로 전원 연결은 필요 없다. 한번 충전에 얼마나 작동하나 봤더니 최대 2시간 20분. 딱 영화 한편 볼 시간만 작동한다. 더 오래 쓰려면 따로 전원을 연결해야 한다. 스마트폰을 충전할 때 쓰는 휴대 배터리라면 그 문제가 해결된다.

MP-CL1에 미니 HDMI 단자가 있지만,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같은 장치를 HDMI 케이블로 연결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한글화를 하지 않은 MP-CL1의 설정에서 스크린 미러링으로 바꾼 뒤 재생 장치를 미라캐스트를 켜서 두 장치를 연결하니 스마트 장치 화면이 고스란히 프로젝터를 통해 스크린에 뜬다. 입력 모드를 바꿔야 하는 게 귀찮고 유선보다 조금 늦게 영상이 재생되는 터라 게임은 즐기는 것은 어려워도 그냥 영상을 볼 땐 문제 삼을 건 없는 수준이다. 단지 MP-CL1을 켰을 때 이전 입력 모드를 기억하지 못하고 모드 선택과 연결 확인을 반복해야 하는 점은 번거롭다.

TC_DSC9940

3m 거리에서 100인치까지는 볼만하다. 배터리가 없을 때만 오른쪽 위에 배터리 잔량을 표시한다.

전원을 켜고 태블릿과 연결한 뒤 거실 벽에 화면을 띄웠다. 거리가 멀수록 큰 화면을 만드는 것은 MP-CL1도 마찬가지. 실제로 3m 떨어진 거리에서 벽에 화면을 띄워보니 102인치 크기의 화면이 만들어진다. 집에 있는 52인치 TV의 두 배에 이르는 큰 화면이 뜨는 셈이다. 하지만 화면이 크다고 좋은 게 아니다. 더 큰 화면을 만들기 위해 벽과 거리를 점점 벌릴 수록 화면은 탁하고 어두워진다. 그래도 3m까지는 화질에 대한 인내력을 시험하지 않아도 된다.

MP-CL1이 RGB 레이저를 광원으로 쓰는 프로젝터라고 하나 더 화끈한 광원을 넣을 수 없는 구조상 한계는 명확하다. 화면 크기를 조금 줄일수록 더 또렷한 것은 어쩔 수 없다. 그래도 거리가 가깝건 멀건 간에 전체적인 화면 밝기가 고른 점은 좋다. 더불어 화면에서 MP-CL1 사이를 얼마나 떨어뜨리던 간에 초점을 조절하지 않아 편하다. 레이저 프로젝트가 거리에 따라 빛을 얼마나 분산시켜 내보낼지 결정하기 때문에 초점을 맞추느라 시간을 허비하지 않아도 된다.

메뉴는 한글화하지 않았다. 키스톤 조절, 화질 등 메뉴는 제법 갖췄다

키스톤 설정으로 화면을 사각형으로 만든 뒤 스마트폰에서 영화를 한편 재생했다. 벽에 영사된 화면 비율은 16대 9, 표시 해상도는 1920×720다. 영화 보기에 좋은 비율이고, 모바일 프로젝터라는 성격을 감안할 때 이만한 픽셀을 그려내는 능력은 제법이다. 외부 빛을 완전히 차단한 뒤 3m 거리에 떨어져 영화를 보는 맛이 제법이다. 단지 8만대 1의 명암비를 갖고 있다고는 하나 그 제원만큼의 명암비를 느낄 만큼 명암을 확실하게 구분하는 것은 아닌 듯하다.

하지만 소니 MP-CL1의 영사 품질에 비해 소리는 너무 조악하다. 스피커도 싣고 있지만 성능이 너무 떨어진다. 아무리 음량을 높여도 풍부한 소리를 듣는 것은 어렵다. 아무래도 MP-CL1을 위한 외부 배터리+스피커 겸용 전용 액세서리의 등장을 알리는 예고편은 아닐까 싶다.

어쨌든 광원을 쓰는 프로젝터인 터라 광원에서 내는 열을 빼내기 위한 팬이 작동한다. 다행히 팬에서 내는 소음은 크지 않고 아주 조용한 실내에서도 가까이 앉지 않는 한 소음은 거의 들리지 않는다. 아, 이 프로젝터를 쓸 때 한 가지 주의 사항이 있다. 레이저 파장을 이용하는 프로젝터인 만큼 빛이 눈에 직접 닿지 않는 게 좋다. 레이저 안전 등급을 받기는 했어도 반드시 조심해야 할 부분이다.

소니 MP-CL1의 공식 판매가는 49만9천 원. 비슷한 모바일 프로젝터보다 비싸다. 역시 소니다 싶다. 하지만 품질과 성능이라는 필터를 덧대면 이야기는 달라질 수 있다.

글/ 테크G 최필식 chitsol@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