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쇼트-하프-롱’ 코트 무엇을 입을까?

[ H스포츠=구민승기자  ] 날씨가 춥다고 막상 두꺼운 패딩만 입을 순 없다. 인터넷 쇼핑몰만 봐도 코트의 종류는 다양하지만 그 중 하나의 코트를 고르기란 쉽지 않다.

추위를 견뎌낼 보온성은 물론 하나의 아이템으로 여러 가지 스타일링을 할 수 있을 만큼 코디가 쉬운 예쁜 코트 한 벌을 원하기 때문에 자신에게 맞는 코트 선택은 쉬운 결정이 아니다.

우선 스타일링의 가장 큰 변화는 코트의 길이 이다 부분별로 코트의 종류를 보자면 쇼트 코트, 하프코트, 롱코트로 나뉠 수 있다 이세가지를 통해 자신의 스타일을 찾아보자.

STYLE 1. 쇼트 코트

쇼트 코트는 엉덩이를 다 덮지 않은 길이다. 이 아이템은 어떻게 스타일링을 하느냐에 따라 클레식한 느낌부터 발랄함과 귀여움까지 다양하게 연출가능하다.

하지만 길이가 짧아 보온 면에서 약할 수 있어 쇼트 코트 선택 시 안감처리가 잘되어있는지 꼼꼼하게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며 머플러나 목도리를 잘 매치해주어 보온성은 높여주는 것은 물론 멋스러운 연출을 할 수 있다.

가장 기본적인 블랙 스키니와 매치해 무난하지만 스타일리쉬한 코디가 완성되고 A라인 스커트와 함께한다면 더욱 발랄한 연출을 할 수 있을 것이다.

STYLE 2. 하프코트

가장 인기 있는 코트는 하프코트라고 할 수 있다. 무릎 정도 까지 오는 코트로 키가 작은 사람에게도 쉽게 접근 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요즘에는 오버사이즈 코트로 큰 사이즈 핏의 하프코트가 많이 나와 통통한 체형을 가진 사람에게도 가녀린 연출이 가능하며 안에 여러 옷을 껴입어도 불편하지 않아 활동성을 높여준다. 보온성까지 높여주기 때문에 많은 사랑 받는 아이템이라고 볼 수 있다.

시크함과 스타일링을 가장 쉽게 하고 싶다면 톤 다운된 컬러의 아이템을 선택하고 조금 더 밝은 톤의 아이템을 선택한다면 소프트하고 따뜻한 느낌을 연출 할 수 있다. 조금 더 러블리하고 기분전환을 하고 싶다면 파스텔 색상의 코트도 추천하고 싶다.

STYLE 3. 롱코트

특별한 포인트 없이 심플하게 코디할 수 있는 코트. 무릎 아래로 내려오는 길이로 롱한 기장으로 추위를 막아주고 시크한 분위기도 만들어줘 지금 시기에 더 매력적인 아이템이다.

채도가 낮은 롱코트는 성숙하면서 시크함을 극대화 시키고 밝은 컬러의 롱코트는 여성스럽고 발랄한 분위기를 풍긴다.

다른 액세서리 없이 포인트 있는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어 기본적인 원피스나 청바지와 매치해도 멋스러운 코디가 가능하다.

<글/사진 제공> 곽경애 칼럼니스트

글/ H스포츠 구민승 kms@hsports.co.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