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구기자의 솔직한 리뷰] 디자인과 기능성 모두 잡은…블랙야크 ‘아이스 엣지 다운 자켓’

[ H스포츠=구민승기자 ] 겨울하면 사실 가장 먼저 떠오르는 제품이 있다면 ‘패딩’이 아닐까싶다. 몇 년 사이 패딩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여전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패딩의 가장 큰 장점은 따뜻하면서도 편안하게 매일 입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비록 다른 옷들에 비해 가격이 높은 편에 속하지만, 자주 옷을 바꿔서 입어야 되는 여름에 비해 패딩 하나로 겨울을 보낼 수 있기 때문에 비교를 굳이 하자면 손해는 아니라는 것이다.

패딩이 인기를 얻으면서 해가 바뀌면서 점차 기술과 디자인이 조금씩 업그레이드 되고 있다. 이번 블랙야크에서 출시한 ‘아이스 엣지 다운 자켓’의 경우에도 과거 사람들의 단점을 보완해 나온 제품이다. 그렇다면 어떤 장점들이 있는지 자세히 한 번 알아보자.

1) 심플하면서도 인상적인, ( 디자인 ★★★☆ )

일단 블랙야크 ‘아이스 엣지 다운 자켓’을 조인성과 육성재가 입고 나온 제품답게 세련되면서도 깔끔한 디자인이 인상적인 제품이다.

4개의 주머니가 어떻게 보면 촌스러워 보일 수 있지만, 깔끔하면서도 입었을 때 촌스럽게 보이지 않게 디자인한 것이 인상적인 제품이 아닌가 싶다.

또한 모자의 경우도 너무 크지도 너무 작지도 않게 나왔기 때문에 추울 때 모자를 써도 멋을 유지할 수 있다는 점도 눈여겨볼만한 점이다.

2) 허리를 잡아주는 느낌이 최고인, ( 착용감 ★★★★☆ )

내구성, 방수, 방품, 강한 투습성에 강한 고어텍스 소재를 쓰는 것은 기본 주머니의 소재도 부드러우면서도 포근한 촉감을 주면서 섬세한 부분까지에도 신경을 쓴 부분이 인상적이었다.

블랙야크 ‘아이스 엣지 다운 자켓’의 또 다른 매력이 있다면 허리를 잡아주는 점이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대부분 허리를 잡아주는 옷들의 경우 허리를 감싸는 것이 아닌 쪼인다는 느낌이 강했지만, 이 제품의 경우 허리를 감싸준다는 점이 인상적인 제품이었다.

아마도 다른 브랜드들의 패딩을 입더라도 이 제품처럼 만족스러운 착용감을 보여주는 패딩을 찾기란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 정도로 입었을 때 만족도가 높은 제품이다.

3) 정사이즈, ( 사이즈 ★★★☆ )

사이즈의 경우 패딩이기에 정사이즈를 입는 것을 추천한다. 이 제품의 경우 허리를 잡아주는 선도 있고, 입었을 때 부해 보이는 느낌이 없기 때문에 치수를 줄여서 입을 필요가 없다.

또한 충전재가 좋은 편에 속하기 때문에 안에는 실내에서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는 가벼운 옷들을 입고 패딩을 입는 것도 또 하나의 방법이 아닐까싶다.

4) 패션에도 민감한 2~30대에게, ( 추천 ★★★★☆ )

디자인부터 착용감까지 부족함이 없는 제품이 아닐까 싶다. 사실 많은 제품들을 입다보면 몇 번만 입고 싶은 제품이 있는 반면 계속 입고 싶은 제품이 있다. 이 제품이야말로 계속 입고 싶게 만드는 제품이지 않나싶다.

패션에 민감한 2~30대가 입어도 촌스러워 보이지 않기 때문에 충분히 입어보고 결정해도 늦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종 느낌*
1. 깔끔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2. 주머니와 소매 등 섬세한 부분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3. 허리를 감싸주는 것 이외에도 착용감이 상당히 좋은 편이다.

H스포츠는 예전과는 다르게 빠르고, 까다로워진 소비자들의 제품 구매에 있어 도움을 드리고자 다양한 브랜드들의 제품을 직접 착용해보고 느낀 것들을 거짓 없이 솔직하게 전달드릴 예정입니다. 모든 기사의 경우 홍보 형태가 아닌 직접 느낀 2주 동안 착용하면서 느낀 점들을 위주로 적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제품리뷰 기사들을 통해서 제품 구매에 있어 도움이 된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편집자주>

 

글/ H스포츠 구민승 kms@hsports.co.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