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스트라입스, 19일 기자간담회 개최

찾아가는 맞춤 셔츠∙정장 O2O 서비스 스트라입스가 1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스트라입스의 성과와 앞으로의 계획을 발표했다. 
 
2013년 4월 첫 서비스를 시작한 스트라입스는 1년 이내 50%이상 고객 재구매율을 기록하며 매 분기 평균 50%수준의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현재 약 3만여 명의 고객 신체 데이터를 확보한 바 있다. 
 
개인화 된 맞춤 셔츠로 첫 걸음을 뗀 스트라입스는 올해 정장과 치노팬츠(치노라 불리는 두꺼운 면소재로 만들어진 바지를 총칭)를 론칭했고, 19일 기자 간담회 자리에서 캐시미어코트를 출시했다. 스트라입스는 고객이 원하는 카테고리를 점차 확대하면서, 내년까지 남성 종합 패션브랜드로 발돋움 할 것이라는 계획을 전했다.
 
스트라입스는 이번 기자간담회에서 ▲후속 투자유치 ▲국내 최고의 커스텀 셔츠 공장 인수 ▲해외 진출과 국내 서비스 지역 확장 ▲SK플래닛과 협업 강화에 대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웹사이트 개편, 스타일리스트 전용 앱 개발, 정기 구독 회원제 서비스 론칭에 대한 계획을 발표했다.
 
 
후속 투자유치 성공, 총 투자 유치 규모 50억 원 
 
지금까지 스타일리스트의 직접 방문이라는 독특한 서비스 형태로 안정적으로 성장하며, 독창적인 남성 패션 브랜드로의 입지를 다져온 스트라입스는 현재 진행 중인 전략의 가속화를 위해 기존 투자사 패스트트랙아시아와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 신규 투자사 스톤브릿지캐피탈, 현대기술투자, SK플래닛으로부터 총 50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번 투자 유치로 유입된 자금은 향후 가속화 될 제품 라인업 확장, 소프트웨어를 통한 의류 산업의 혁신, 국내 전국 단위 서비스 개시, 아시아 주요 도시 진출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커스텀 셔츠 제작 공장 인수 
 
이 날 기자간담회에서 이목을 끌었던 부분은 국내 최고의 맞춤 셔츠 공장 인수 건이다. 아웃 소싱 방식으로 제품을 생산해 고객에게 전하던 것이 일반적이었던 기존 방식에 비해 스타트업이 자체 공장을 인수한 것은 보기 드문 경우로, 스트라입스는 국내 최고의 맞춤 셔츠 공장 드림 팩토리를 인수하면서 기획, 제작, 유통까지 수직적 통합을 이루게 됐다. 이번에 스트라입스에서 인수한 드림팩토리는 국내 다양한 프리미엄 브랜드의 셔츠를 맞춤 제작해오던 공장으로, 압도적으로 높은 품질의 셔츠를 생산하는 것으로 업계에 정평이 나있다. 스트라입스 이승준 대표는 이번 공장인수를 통해 더 높은 품질의 셔츠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할 수 있는 안정적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해외 진출 및 국내 서비스 지역 확장
 
스트라입스는 11월, 싱가포르에서 스트라입스 서비스를 론칭했다. 싱가포르에서도 온라인 방문신청 후 찾아가는 일대일 스타일 상담 서비스를 동일하게 제공하며, 제품 생산은 국내에서 진행한 뒤 싱가포르로 배송하고 있다. 이를 시작으로 홍콩 및 대만, 말레이시아 지역 진출을 준비 중이며, 한류 상품(K-Product)을 주력으로 아시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또한 스트라입스는 지난 8월 부산을 시작으로 현재 서울, 분당, 판교, 부산, 대구, 광주 지역까지 국내서비스를 확장했으며 향후 직접 진출 및 파트너십을 통해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SK플래닛과 협업 강화…  시럽(Syrup), 11번가 등 유통 연계와 마케팅 지원
 
동시에 스트라입스는 국내 대표적인 O2O 커머스 플랫폼 SK플래닛과 다양한 형태의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O2O 서비스 시럽(Syrup)과 오픈마켓 11번가 등 SK플래닛의 인프라를 활용한 연계 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마케팅 협업을 통해,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연결한 지속가능하고 상생할 수 있는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스트라입스 이승준 대표는 “향후 생산공정의 각 요소에 다양한 소프트웨어 기술을 접목하면서, 전통 산업의 비효율적인 요소들을 제거해 국내 어떤 셔츠들보다도 '좋은 핏', '압도적으로 높은 품질', '합리적인 가격' 을 필두로한 개인화 된 남성 전문 브랜드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 함께한 한국패션협회 이현학 팀장은 “스트라입스는 기존 수동적인 구매 패턴을 보이던 남성 패션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기존 패션 기업은 쌓인 데이터는 많지만 실질적인 진성 데이터는 적어서 쓰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실제 사이즈 측정을 기반으로 구축된 스트라입스의 데이터베이스는 활용 가치가 매우 높다.”며 “남성 패션 시장 패러다임의 변화를 리드하고, 향후 실질적인 빅데이터 기반 비즈니스가 가능한 스트라입스의 앞으로 행보가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스트라입스는 국내 다양한 디자이너와 컬래버레이션(collaboration)을 통해 신규 디자인 제품군 출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글/ VentureSquare 주승호 choos3@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