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지스타2015] 플레이스테이션 VR에서 ‘섬머 레슨’ 해보니…

아직 ‘프로젝트 모피어스’라는 옛 이름이 더 익숙한 ‘플레이스테이션 VR(PlayStation VR)도 이번 지스타 2015의 가상 현실 게임 트렌드를 이끄는 중요한 축이다. 플레이스테이션 VR은 이름 그대로 플레이스테이션4 전용 VR 다이브다.

소니 컴퓨터 엔터테인먼트(이하 SCE)는 플레이스테이션 VR을 내년에 내놓을 계획 예정으로 지난 여름 이후 세계 곳곳에서 열리는 게임 전시회에 전시하며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있다. 지스타 2015는 우리나라에서 플레이스테이션 VR을 경험할 수 있는 첫번째 기회인 셈. 하지만 체험을 위해 준비된 플레이스테이션 VR이 6대 뿐이라 체험까지 순탄해 보이진 않았다.

↑안경을 써도 전혀 불편하지 않고 광대뼈를 누르는 느낌이 없어 정말 편안하다

플레이스테이션 VR도 머리에 써야만 다룰 수 있는 장치지만, 안경을 쓴 채로도 편하게 쓸 수 있도록 만들었다. 다이브를 앞뒤로 밀고 당겨 초점을 조정할 수 있는 점은 다른 VR고 차이는 없다. 그런데 다른 VR은 마치 물안경을 쓰는 것처럼 광대뼈까지 꽉 누르는 느낌인 반면 플레이스테이션 VR은 그냥 머리에 걸치는 정도여서 착용감이 정말 편안하다. 또한 무게도 가벼운 터라 오랫동안 게임을 해도 크게 부담을 느낄 정도는 아니다. 단지 얼굴을 완전히 덮는 것은 아니어서 외부 빛을 완전히 차단하지는 못한다.

일단 플레이스테이션용 게임을 해보면서 특징을 살피기로 했다. 플레이스테이션 VR 공개 당시 화제로 떠오른 ‘섬머 레슨(Summer Lesson)을 골랐다. 물론 이 게임에 무슨 사심이 있을까 싶지만, 저멀리 바다가 보이는 작은 마당을 가진 집의 마루에 앉아서 내게 다가오는 금발의 그녀를 바라봤을 때 잠시나마 긴장이 되기는 했다. 하지만 플레이스테이션 VR에서 온전히 내 눈으로 그녀를 바라보는 느낌은 아니다. 마치 망원경을 쓰고 보는 것처럼 양옆이 완전히 트여있지 않은 듯 화면이 좁아 보이고 약간 답답하다. 공간감은 있지만 완전히 몰입하게 만들 만큼 깊이감이나 섬세한 품질까지는 아니다. 그래도 그녀는 예뻤다.

↑VR의 공간감은 있지만 다소 정적인 게임이어서 지루할 수도 있다. 공간이 움직이는 컨텐츠가 필요하다

아마 컨텐츠에 따라 몰입감의 수준은 다를 수도 있으나 플레이스테이션 VR을 설명할 때 SCE는 결코 하드웨어를 강점으로 내세우긴 어려울 듯하다. 사실 플레이스테이션 VR을 다른 VR과 기술적으로 비교했을 때 더 나은 측면을 발견하기는 어려워서다. 헝그리앱의 최승훈 기자는 “소니가 플레이스테이션 VR의 대중화를 위해 하드웨어적으로 많은 부분을 포기한 것”고 진단한다. 플레이스테이션 VR은 더 높은 해상도와 레이턴시를 해결하기 위한 부분에서 다소 약점을 지니고 있고 이를 가리기 위해 컨텐츠가 다소 정적이라는 점을 우려한다.

물론 이러한 지적이 아직 이를 수 있다. 기술적 특징만 강조하는 VR들은 컨텐츠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뒤따르지만, 플레이스테이션 VR은 그래도 VR에 흥미를 느낄 수 있는 컨텐츠와 함께 선보이는 점이 달라서다. 섬머 레슨도 그렇거니와 정적인 VR이라도 그 특성을 살리기 위해 공포물이나 격투기 장르의 게임들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물론 모든 게임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다 보지는 못하겠지만, 그래도 플레이스테이션 4 이용자들에게 VR 기회를 만드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다.

글/ 테크G 최필식 chitsol@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