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네이버, 오픈소스 기술 컨퍼런스 ‘XECon2015’ 개최

네이버는 XpressEngine(이하 XE) 등의 오픈소스 기술을 함께 공유하고 나눌 수 있는 ‘XECon 2015’ 컨퍼런스를 14일 개최한다.

XECon2015 컨퍼런스는 네이버, 한국마이크로소프트, PHP Korea 등 국내외 IT업체 개발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3개의 트랙, 총 15개의 세션으로 구성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 최초의 오픈소스 개발공간인 XEHub에서 1년 동안 개발한 ‘XE3’를 처음 공개한다. 그 밖에 XE를 활용하는 다양한 방법과, 오픈소스 커뮤니티 지원 서비스인 ‘Chak’ (http://chak.it), PHP Framework인 ‘Laravel’, 웹 관련 개발 기술 등을 공유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xecon_banner 사진

XE는 네이버가 개발자 상생프로그램 ‘D2(http://d2.naver.com)’의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는 ‘설치형 콘텐츠 관리 도구(CMS)’로 현재 다양한 외부 개발자들의 참여로 1400개 모듈과 테마를 제공하고 있으며, 153 만 회 누적 다운로드를 기록하는 등 국내 최대 CMS 솔루션으로 자리매김 했다.

네이버는 2008년 처음 XE 간담회를 시작한 이래 4번의 행사를 개최하며 XE의 전반적인 내용과 개발 방법, 사이트 구축 등을 소개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한편, 네이버는 행사에 앞서 공식사이트(http://xecon2015.xpressengine.com)를 통해 사전 접수를 진행했고, 총 700명 규모의 인원이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행사는 상암 누리꿈스퀘어에서 14일 1시부터 7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네이버의 송창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네이버는 외부 개발자 상생 프로그램인 ‘D2’의 일환으로, 오픈소스 활동에도 주력하고 있으며, 핀포인트(pinpoint), 아커스(Arcus), 요비(Yobi) 등 오픈소스와 관련된 개발 경험과 지식을 나눌 수 있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