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60초 모바일뉴스] 영화 상영 전, 10분 광고 위법 vs 에티켓?

▷ 60초 모바일 뉴스 동영상 뉴스 보기 ◁

[60초 뉴스 크리에이터 김다은] 2030의 ‘터치로 나누는 토론’이 세상을 바꿉니다.  60초 찬반 뉴스입니다. 영화 관람시 10분 동안 상영되는 극장 광고에 대해 소비자 위자료 청구를 한 청년들이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극장과 청년 시민단체의 뜨거운 공방이 펼쳐지고 있는 중인데요. 이 소식,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 극장 상영전 10분 광고, 위자료 청구 소송!
지난 10월 22일 참여연대·민변민생 경제위원회·청년유니온 측의 청년 26명은 “영화관이 사전 공지가 불충분한 상태에서 관객의 동의 없이 광고를 무단으로 상영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얻은 연 810억 원의 광고 수입을 반환하라”고 업계 1위 CJ CGV를 상대로 서울서부지법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극장 측은 23일, “이미 부당이익이 아니라는 판결이 2004년에 나왔고, 교통 정체와 주차 문제 등으로 늦는 관람객들로 인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약 10분의 에티켓 타임을 도입했다"며 "광고뿐 아니라 관람 에티켓과 비상대피 안내, 영화 예고편 등 다양한 정보를 함께 제공하고 있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는데요.

● “무단 광고는 부당 이익이다” VS “극장 운영을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시민단체와 CGV의 광고 규제 논쟁. 쟁점은 이 광고를 통해 나오는 수익에 대한 양측의 입장 차이에 있습니다. CGV 측은 “티켓 수익이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나 1년 평균객석 점유율이 30% 내외”라며 “영화티켓 만으로는 수익을 내기가 힘든 구조”라고 밝혔는데요. 멀티플렉스 극장의 경쟁으로 인한 막대한 투자비용에 비해, 티켓 수익만으로 충당하기 어려운 운영비용의 일부를 ‘광고 수익’으로 충당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시민단체 측은 "영화관 관람객, 매점 매출, 광고 매출 등이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일부 대기업들이 장악한 영화사업에서 매점 폭리와 무단·강제광고를 통한 부당 수익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극장 광고, 티켓 가격 유지와 고객 편의를 위한 기회비용일까요? 아니면 관객의 권리를 침해하고 있는 부당 수익일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십니까? ▶▶투표하러가기
이상 뉴스크리에이터 김다은 이었습니다.

▷60초 뉴스 크리에이터 김다은 60snews@QBSi.co.kr (방송/온라인/모바일/페이스북 뉴스 제보·문의)

 

 

글/ 60초 모바일 뉴스 60초 뉴스 크리에이터 60snews@qbsi.co.kr

60초 모바일 뉴스

'60초 모바일 뉴스'는 본격적인 모바일 시청시대 도래를 맞아 모바일 시청자의 라이프스타일과 눈높이를 고려한 모바일 최적화 뉴스를 지향해 탄생했습니다.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