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시지온, SNS별 로그인 사용량 분석 공개

국내 최대 소셜댓글 서비스 라이브리가 2015년 1월부터 9월까지 SNS별 로그인 사용량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총 8개의 소셜 로그인 중 네이버가 가장 많이 사용되었으며, 페이스북∙카카오∙트위터 순으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라이브리가 설치된 사이트 별 그 이용 비율은 조금씩 차이가 있다. 언론사 댓글의 경우 네이버 로그인이 압도적으로 많이 사용되었고, 그 다음으로 페이스북(28%), 트위터(24%), 카카오(14%) 순으로 이어졌다.

게임 이벤트 댓글의 경우 카카오 로그인이 압도적으로 많이 사용되었으며 그 다음으로 페이스북(30%), 네이버(29%), 트위터(7%) 순으로 이어졌다.

공유가 많이 된 순으로는 페이스북(41%), 트위터(39%), 카카오(18%), 네이버(0.8%)이며 네이버의 경우 공유기능이 올해 7월 라이브리에 연동되어 3달만에 950건에서 8000건으로 빠르게 상승하는 중 이라고 밝혔다.

또한 기기별 댓글 작성률을 살펴보면 작년과 올해 모두 PC 사용량이 Mobile 사용량에 비해 평균 3.4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올해는 PC사용률이 낮아지고, Mobile 사용률이 4% 올라가 점차 Mobile 댓글 작성률이 증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좀 더 자세한 SNS별 PC/Mobile 댓글 작성률을 살펴보면 카카오톡의 경우 PC보다 Mobile 댓글 작성률이 평균 1.4배 이상 높았다. 이는 카카오톡이 다른 SNS보다 모바일에 가장 최적화된 서비스라는 것을 예측 할 수 있다. 반면 네이버, 페이스북, 트위터의 경우, 여전히 PC사용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네이버와 페이스북은 올해 모바일 댓글 작성률이 각각 17% →32%, 21.% →26%로 높아져 모바일 웹/앱 사용률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트위터의 경우 유일하게 모바일 댓글 작성률이 4% 떨어졌는데, 이에 라이브리 관계자는 “텍스트 기반의 트위터가 이미지 기반의 SNS가 나타나고 그 이용률이 점차 감소하는것으로 보인다.  사용자들은 다양한 스타일의 콘텐츠를 소비하길 원한다. 이러한 사용자들의 니즈를 트위터가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어 그 이용률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더불어 “전체 댓글량 중 Mobile 댓글 작성률이 계속해서 늘고 있다. 모바일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할수록 사용자들의 만족감이 올라가고, 이용률을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이다.” 라고 설명했다.

한편 소셜댓글 라이브리는 모바일에 최적화된 라이브리 새버전을 올해 12월 1일 공식 출시 예정이다. 

 

글/ VentureSquare 주승호 choos3@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