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어니스트펀드-렌도 협력, 개인간 대출에 SNS 평판 정보 접목

P2P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는 성균관대 심리학과 장승민 교수 연구팀과 협력, 국내 최초 행동과학 기반 신용평가시스템을 개발한데 이어 SNS기반 신용평가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선도 기업 렌도(Lenddo)와 협력하여 자체 개발한 신용평가시스템의 정확도 테스트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어니스트펀드는 기존 금융권에서 사용되지 않았던 고객의 심리, 행동패턴, 성격 등의 대안 데이터를 자사의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 기술로 파악하여 국내 실정에 특화된 신용평가시스템을 개발하였다. 이후 연구조사기관을 통해 3차까지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어니스트펀드의 행동과학 기반 신용평가시스템으로 대출자의 상환의지와 능력을 변별해 낼 수 있음을 검증했다. 나아가 11월 중순에는 자체개발한 신용평가시스템의 변별력을 더욱 높이고자 신한은행과 공동으로 금융성격분석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어니스트펀드의 행동과학 기반 신용평가 모형

어니스트펀드의 행동과학 기반 신용평가 모형

렌도는 2011년부터 필리핀, 멕시코, 콜롬비아 등에 SNS기반의 신용평가 분석 데이터를 기반으로 P2P대출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특히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드인 등의 소셜 네트워크 상의 평판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알고리즘의 유효성을 해외에서 검증하며 만 건 이상의 대출이 성사되었다.  2012년 악셀 파트너스(Accel Partners), 오미디야르 네트워크(Omidyar Network) 등으로부터 8백만달러를 투자받고, 세계경제포럼(WEF, 다보스포럼)이 발표한 2014 기술선도기업 36개 중 하나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4에서 6등급의 중신용자들의 경우 은행에서의 대출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곧바로 20%가 넘는 고금리의 대출 서비스를 받는 경우가 많다.  어니스트펀드는 P2P대출 서비스에 있어 근간이 되는 새로운 신용평가시스템으로 일괄적인 고금리의 대출을 받아야 했던 중신용자에게 합리적인 금리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제프 스튜어트(Jeff Stewart) 렌도 CEO는 “사람들은 자신의 친구들 가운데 누가 믿을 수 있는 사람인지를 잘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평판을 활용, 렌도가 자체개발한 과학적 알고리즘을 이용해 전 세계 36개국에 있는 중산층의 부채를 감소시키는 금융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며 “금융소외계층에게 합리적인 금융혜택을 제공하고자 하는 어니스트펀드와 뜻을 같이 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어니스트펀드는 신한은행과 지난 7월 전략적 제휴를 맺고 신용평가모형에 대한 협력 이외에도 여신실행 및 고객 공유 , 자금수탁 등의 다양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다.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