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윈도 7 PC, 내년 말부터 구입 못한다

출시 2개월 만에 1억1천만 대 이상의 PC에 보급하긴 했지만, 윈도 10의 가장 강력한 저항 세력은 외부가 아니라 내부에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무엇보다 여전히 판매 중인 윈도 7이 윈도 10의 점유율 상승을 방해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알려진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가 이에 대한 확실한 입장을 정리했다.

마이크로소프트 뉴스에 따르면 MS는 윈도 7을 비롯한 윈도 8과 윈도 8.1 등 여전히 제조사에서 사전 설치해 판매 중인 윈도의 공급 기한을 설정했다고 밝혔다. 윈도10 출시 이후 일반 소비자판 판매는 중단한 상태지만, 제조사에 유예기간을 뒀던 종전 운영체제들을 더 이상 공급하지 않음으로써 향후 윈도 10으로 통합한다는 것이다.

↑MS가 공지한 윈도 7 공급 기한

MS가 밝힌 공급 기한에 따르면 윈도 8은 2016년 6월 30일, 윈도7과 윈도 8.1은 2016년 10월 31일 공급을 중단한다. 이에 따라 2016년 말에 윈도 10을 뺀 다른 버전의 윈도 PC는 구입하기 힘들 전망이며, 이같은 MS의 조치가 윈도 10의 보급률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 것인지 지켜봐야 할 듯하다. 공급기한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MS 윈도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테크G 테크G뉴스팀 news@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