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빨간 마후라들의 비행실습 훈련기, ‘KT-100’ 하늘을 날다

대한민국 영공수호에 초석인 공군사관학교에서 빨간마후라를 꿈꾸는 사관생도들의 비행교육 입문과정에 사용될 단발 피스톤 엔진 항공기 KT-100이 첫 비행에 성공했다.

KT-100은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기획, 설계, 제작한 KC-100 항공기의 양산형 모델로서 지난 10월 5일 경남 사천공항에서 약 1시간 20분간 진행된 초도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KT-100은 KAI의 KC-100을 공군 비행실습용으로 개량한 항공기로 군에서 필요한 영상 및 음성기록  장비와 피아식별장비를 장착하고 비행실습에 불필요한 휠 페어링 등 일부 장비를 제거한 파생형 항공기다.

이번 초도비행은 비행실습 훈련기로 개조개발 된 KT-100이 설계 목적에 맞게 제작되었는지 실제 비행을 통하여 확인하는 것으로 항공기의 전반적인 비행특성과 탑재장비의 기능 점검을 수행했다.

제작업체인 KAI는 지난 2014년 12월 방위사업청과 KT-100 계약을 체결하고, 2016년 말 까지 항공기와 시뮬레이터, 지원장비 일체를 납품한다.

공군사관학교 훈련기가 KT-100으로 대체되면 공군은 비행실습에서 전술입문까지 일원화된 국산항공기 훈련체계를 갖추게 된다.

향후 우리 공군 조종사들은 KT-100으로 비행실습을 마친 후, 기본훈련기 KT-1과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으로 초․중등 및 고등훈련 과정을 수행하게 된다.

이어 전술입문기 TA-50을 통해 전술입문과정(LIFT, Lead-In Fighter Training) 등 대부분의 작전 및 훈련을 마치고 기종 전환 훈련만을 거쳐 실전에 투입된다.

무엇보다 공군의 국산항공기 훈련체계 도입으로 2014년도 기준으로 조종사들의 훈련시간 35%, 양성비용은 26%가 절감되는 효과를 가져왔다.

이와 관련 KAI 관계자는 “KT-100 사업을 통해 해외 공군의 훈련체계도 패키지로 수출할 수 있는 제안이 가능할 것”이라며 “외화유출 방지는 물론 신속한 정비지원을 통한 높은 가동률을 유지하여 조종사 양성 기간 및 비용감소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T-100의 성공적인 개발은 한-미 항공안전협정 체결을 목표로 개발된 국토부 R&D 성과물의 첫 양산 사업이며, 이종 산업간 융합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한 성공 사례이다.

[글: 미디어왓 강 헌 기자, 사진: 공군, 한국항공우주산업]

글/ 강헌 ke905@hanmail.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