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예비창업자와 투자사의 연결의 장, UP창조오디션 개최

경기도는 28일 판교 테크노밸리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2UP() 창조오디션을 열었다.

연결이 만들어 내는 마법이란 컨셉으로 투자자와 창업자들이 만나 놀라운 일이 생겨날 소망을 형상화한 마술공연으로 행사시작을 알렸다. 진행을 맡은 매지션의 마술공연은 모든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심사에는 창업 희망자가 꼭 만나고 싶어하는 스파크랩, 벤처스퀘어등 실질적인 투자자들이 참석했다. 참석한 팀들은 투자자들 앞에서도 주눅들지 않고 제한된 시간내에 아이템을 조리있게 설명을 마쳤다. 얼마나 최선을 다했는지 창업에 도전하는 절실함을 엿볼 수 있었다.

참가팀은 ▲ 주변 눈치안보고 음악을 즐기고 싶어 공기주입식 방음부스를 생각해낸 뮤지커스, ▲ 정전기를 이용해 청소기를 개발한 지유디이에스의 김찬홍씨 ▲ 통학버스를 이용하는 아이의 안전을 알려주는 서비스를 만든 이젠컴즈, ▲ 알바직원과 사장님을 위해 자동시급계산과 가불관리 서비스를 소개한 우리요, ▲ 셀카봉과 휴대폰 케이스를 결합한 셀카케이스를 만들고 싶은 이시우씨 등이다.

we

지유디이에스의 김찬홍씨는 수차례 창업과 실패를 경험하면서 끊임없이 새로운 아이템을 연구하고 실험을 거듭해서 정전기를 이용해 청소기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1인용 방음부스를 소개한 뮤지커스와 출퇴근 자동시급계산 및 가불관리 플랫폼을 개발한 우리요의 최영씨는 투자자도 만나고 홍보도 하고 싶어 멀리 전주에서 올라왔다.

창조오디션은 어느 지역에서라도 신청할 수 있다. 꿈과 끼와 열정이 있으면 누구라도 창업에 도전해 볼 수 있게 기회를 주기 위해 경기도가 업 창조오디션을 마련했기 때문이다.

심사단에는 창업자라면 누구나 만나고 싶은 투자자이 모였다. LK투자파트너스 강성부 대표, L&S벤처캐피탈 주성진 대표이사, ▲빅뱅엔젤스 황병선 대표, ▲벤처스퀘어 명승은 공동대표, ▲스파크랩스 엄은경 심사역,▲케이큐브벤처스 장동욱 심사역, ▲한미회계법인 김형선 이사, ▲옐로모바일 장정우 변호사, 창조경제혁신센터 주영범 창조사업본부장 등이다.

참가팀에게 아낌없는 조언이 오갔다. 주성진 대표는 뮤지커스에게 방음부스 사업목표와 수요자가 미스매칭 안되도록, 이시우씨에게는 일상 휴대폰 케이스니 주변 소비자들에게 디자인 피드백을 많이 받으라는 조언을 하였다.

경기도는 참가한 팀들에게 크라우드펀딩을 지원하고, 펀딩에 성공했을 때에는 최소 200만원에서 최고 500만원까지 매칭 자금도 지원할 예정이다. 크라우드 펀딩 매칭은 기발한 아이디어를 시도해 볼 수 있는 창업활성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경기도가 최초로 시도해 보는 창업지원 프로젝트다. 1회에 참가했던 트로스트(온라인 심리상담 서비스)는 목표액 모금에 성공해서, 시범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재철 경기도 정책기획관은 꿈과 열정을 가진 누구라도 창업에 도전하고 작은 성공이라도 만들어 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