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그녀는 예뻤다’ 신동미, 외유내강 카리스마 폭발

[ H스포츠=구민승기자 ] 신동미의 대반격이 시작됐다. 배우 신동미가 카리스마를 뽐내며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신동미는 ‘그녀는 예뻤다’에서 잡지사 '더 모스트'의 최고연차인 편집팀의 왕언니 같은 존재로 당당한 매력을 가진 커리어우먼인 '차주영' 캐릭터를 무결점 연기력으로 완성해 나가고 있다.

‘주영’은 후배들을 격려하고 이끌어주는 따뜻한 면모를 보여주는가 하면, 자신의 일에는 완벽함을 추구하는 냉철한 성격으로 카리스마를 선보이는 인물.

신동미는 이런 주영을 차분한 말투로 일관하면서도 똑소리나는 정확한 발음으로 자신의 생각을 전달하며 탄탄한 대사전달력과 농익은 연기력으로 완벽 소화하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그녀는 예뻤다' 13회에서는 1위 탈환을 하지 못하면 '더 모스트' 한국판이 없어진다는 소식을 들은 편집팀원들이 부편집장 '성준'(박서준 분)에 섭섭함을 토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신동미는 차분한 모습 뒤에 숨겨진 카리스마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저 모스트에서 일한지 13년 됐습니다. 제 청춘 다 걸고 일한 직장이 공중분해 될지도 모르는데, 그걸 이제야 안 저는, 뭘 어떻게 해야 하나요?"라며 감정을 드러내는 등 그 동안 보여줬던 차분하고 담담한 모습과는 정반대의 모습으로 반전매력을 선보였다.

그 동안 부편집장에 반발하는 편집팀원들 사이에서 중립을 유지하며 선배로서의 후배들에게 모범을 보이는 ‘주영’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는 상태. 신동미는 털털하고 소탈한 모습 이면에 내재된 자신의 일에 대한 애정을 섬세한 감정으로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호응을 얻고 있다. 어떤 감정이든 ‘차주영답게’ 소화해내는 신동미의 능수능란 연기력이 극의 몰입도를 한껏 높여주고 있다는 평이다.

한편, 신동미가 출연하는 MBC '그녀는 예뻤다'는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글/ H스포츠 구민승 kms@hsports.co.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