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빅데이터 기술 기반 ‘다이닝코드’, iOS 버전 정식 서비스 시작

빅데이터 맛집 검색 서비스 스타트업 다이닝코드는 자사가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다이닝코드’의 iOS 버전을 정식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다이닝코드는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분석 기술 기반의 맛집 검색 서비스다. 2013년 말 웹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 해 11월 안드로이드 버전 모바일 앱을 출시, 별도의 마케팅 없이 웹·모바일 통합 월간활성이용자수(MAU) 60만 명을 넘어선 서비스로 성장하고 있다.

이번에 오픈된 iOS 버전에는 다양한 기능들이 업데이트됐다. 로그인 기능 추가로 ‘나의 맛집’ 버킷 리스트 기능이 추가돼 선호하는 맛집을 기록하고 개인 SNS로 쉽게 공유할 수 있다. 지도 기반 검색을 강화해 현재 위치 기준 한번의 클릭으로 주변 맛집 검색이 가능하며, 사용자가 임의로 설정한 지도 영역에서 맛집을 찾을 수 있다.

또한 검색 엔진에 천 여 개의 키워드가 새롭게 추가돼 ‘술무한리필’ ‘수요미식회’, ‘백종원의3대천왕’, ‘스타셰프’ 등 최신 유행을 반영한 다양한 키워드를 읽고 맞춤형 맛집을 찾아준다. 하단 메뉴바를 도입해 보다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로 모바일에 최적화된 UI를 구현했다.

다이닝코드는 현재 인터넷 포털 ‘줌인터넷’, 중국 쇼핑 검색 포털 ‘방우마이’와의 MOU로 해당 사이트들에 자사의 콘텐츠를 노출해 사용자 유입 채널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