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새로운 카테고리 개척자, 레노버 팹플러스의 첫인상

한국 레노버(Lenovo)가 19일, 강남 카페 알베르에서 레노버 팹플러스(PHAB Plus) 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레노버 팹플러스는 지난 9월 IFA에서 처음 공개한 6.8인치 대화면 패블릿(Phablet). 6.8인치는 과거 초기 태블릿 시장에서 찾아볼 수 있었던 제품이지만, 한국 레노버 강용남 대표는 “최근의 트렌드를 반영한 유니바디 메탈 디자인(Uni-body Metal Design) 제품으로 과거 태블릿과는 달리 훨씬 더 휴대폰에 가까운 제품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팹(PHAB)이라는 브랜드는 폰과 태블릿(PHone + tABblet)의 합성어다. 레노버 팹(PHAB)은 동남아를 주요 판매 대상으로 하고 있는 낮은 제원의 제품이지만, 우리나라에 출시하는 팹플러스(PHAB Plus)는 팹보다 상위 제품이다. 팹플러스는 일반적인 스마트폰이 아닌 대화면, 리얼사운드 멀티미디어폰이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개척할 제품이라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 6.8인치의 대화면을 선택한 레노버 팹플러스(PHAB Plus)

한 손으로 들기에 아슬아슬할 정도로 큰 6.8인치의 팹플러스는 화면 양쪽의 베젤을 극단적으로 줄이는 한편, 두께를 7.6mm로 줄여 일반 성인의 손으로 잡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는 일반 성인에 국한된 이야기고, 손이 작은 이용자에게 팹플러스는 여전히 부담스러운 크기다.

↑ 손이 작은 사람에게는 한 손으로 들고 있기에도 버거운 크기이다.

이런 크기를 갖춘 레노버 팹플러스의 큰 특징 중 하나가 한 손 이용의 편의성이라는 점은 아이러니하다. 레노버 팹플러스를 쓰는 도중 화면 가장자리에서 C자를 그리면 한 손 이용 모드를 쓸 수 있다. 한 손 이용 모드는 팹플러스의 화면이 줄어들면서 한 손으로 팹플러스를 조작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이는 대화면을 채택한 삼성 갤럭시 노트 시리즈나 갤럭시 S 시리즈, LG G 시리즈에서 이미 ‘한 손 사용 모드’라는 이름으로 구현하고 있는 기능이다. 갤럭시 노트5 이전 모델에서는 화면 가장자리에서 손가락을 빠르게 화면 중앙으로 옮겼다가 다시 가장자리로 돌아오면 실행할 수 있었으나, 갤럭시 노트5부터는 홈 버튼을 세 번 연속 눌러서 실행할 수 있도록 바뀌었다.

팹플러스에서는 삼성 갤럭시 시리즈와 비슷한 제스처를 취해야 하지만 조금 다르다. 완연한 C 모양을 그려야 실행된다. 현장에서 몇 번 시도해보니 한 손으로 팹플러스의 ‘한 손 이용 모드’를 실행하기는 쉽지 않았다.

↑ 한 손 이용모드에 대해 설명하는 한국 레노버 강용남 대표

팹플러스 내부의 G센서를 활용해 이용자가 왼손으로 잡을 때와 오른손으로 잡는 상태에 따라서 화면을 왼쪽 오른쪽으로 다르게 바꿔주고, ‘한 손 이용 모드’ 상태의 화면 크기를 이용자가 수정할 수 있는 점은 긍정적이다.

6.8인치의 대화면을 채택한 이유를 제품을 소개한 강용남 대표는 “스마트폰으로 무엇을 하는지 알아보니 전화라는 기능보다는 멀티미디어 콘텐츠 활용을 주로 이용한다”며 “팹플러스는 영화, 게임, 인터넷, 오피스에 이르기까지 큰 화면으로 활용할 수 있는 최적의 화면 크기인 6.8인치를 선택해 활용성을 극대화했다”고 밝혔다.

↑ 아이폰6s 플러스 제품과 크기 비교

아이폰6s 플러스 제품과 함께 놓고 보면 6.8인치의 팹플러스가 얼마나 큰 크기인지 짐작할 수 있다. 남성의 재킷 속 주머니에도 아슬아슬하게 들어갈 정도다. 6.8인치에 해상도는 풀HD를 지원한다. 한 화면에 보이는 정보량은 많아 콘텐츠를 소비하기엔 적절한 크기로 보이나, 주변의 다른 사람과 어쩔 수 없이 콘텐츠를 공유할 수밖에 없는 크기다. 세밀한 엑셀 파일까지 볼 수 있기에 오피스를 통한 생산성 강화를 6.8인치 대화면을 탑재하면서 생기는 장점으로 꼽았으나, 엑셀 파일을 보는 것도 결국은 콘텐츠를 소비하는 것일 뿐, 생산성 강화로 이어지지는 않을 듯하다.

↑ 레노버 팹플러스의 우측. 볼륨 버튼과 전원 버튼이 있다.

제품 오른쪽에 전원 버튼과 볼륨 버튼이 있다. 유심 카드를 왼쪽 옆에 넣을 수 있다. 레노버 팹플러스는 듀얼 심 슬롯을 갖고 있다. 이는 두 개 이통사의 망을 한 단말에서 쓸 수 있다는 이야기다. 외국에 출장이나 여행을 다닐 땐 두 개 심카드를 꽂아 통신사를 골라가며 이용할 수 있고, 한국에서는 한쪽에 마이크로 SD카드를 넣어 용량을 확장할 수 있다.

↑ 후면 카메라와 사운드 바가 있다.

제품 뒷면에는 제조사 로고와 1300만화소 후면 카메라와 LED가 있다. 카메라 있는 부분이 특이하게 생겼는데, 이 부분은 ‘사운드 바’라고 불리는 외장 스피커이다. 팹플러스의 주요 특징 중 하나로 내세운 게 실감나는 사운드다. 라이센스가 만만치 않은 돌비 애트모스를 넣은 것도 그 이유다. 헤드셋이나 이어폰을 착용한 상태로 돌비 애트모스용 컨텐츠를 감상하면 훨씬 풍부한 공간감과 소리를 들을 수 있다. 헤드셋이나 이어폰이 없어도 위에서 볼 수 있는 외장스피로 풍부한 소리를 들을 수 있다.

통신사를 이용하지 않고 오픈마켓인 11번가와 제휴하여 자급제로 판매할 팹플러스는 스마트폰 시장의 새로운 분류를 제시해 패블릿 시장에서 선두주자가 되고자 한다는 목표를 담았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얻을 수 있는 최적화된 장치’로 소개하는 팹플러스. 그러나 아직 해소해야 할 점은 많다. 계약된 형태까지 포함한 전국 A/S 센터는 총 50개로 소비자가 이용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숫자다. 기존 PC 제품군 고객센터에서 팹플러스까지 소화해내기에 벅차지 않으냐는 질문에 강용남 대표는 A/S 센터의 부품 공급량을 늘려 기존 PC와는 다른 A/S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으나, A/S 센터의 확충에 대해서는 확답을 하지 않았다.

그리고 한국에서만 작동하는 시럽(Syrup) 같은 애플리케이션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문제를 해결하기엔 요원해 보인다. 팹플러스를 보호할 필수 액세서리는 11번가에서 제품 출시일에 맞춰 함께 공개할 예정이지만, 그래도 절대적인 액세서리가 부족한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 EXID의 하니와 한국 레노버 강용남 대표

레노버 팹플러스스는 EXID의 하니를 광고 모델로 삼아 공식적인 판매를 시작한다. 출시일은 20일이고 국내 오픈마켓 11번가 독점으로 판매한다. 가격은 39만9천원이다.

글/ 테크G 박병호 기자 bh@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