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오렌지 팹 데모데이 대만’…스파이카, 위드큐브 등 출전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16일 대만에서 열린 오렌지 팹 아시아 대만 데모데이에 국내 스타트업 4개팀의 참가를 지원했다.

오랜지 팹이란 오렌지 이동통신사에서 운영하는 이노베이션 센터다. 오렌지 팹에서 운영하는 아시아 권역 스타트업 프로그램인 ‘오렌지 팹 아시아’는 오렌지 이노베이션의 인력들이 30개국에 달하는 사업국가 및 2억 4천만명의 가입자 기반을 통해 스타트업들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는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열리는 ‘오렌지 팹 아시아 대만 데모데이’(Orange Fab Asia Taipei Demo Day)에는 경기센터가 후원하고 있는 2개 업체를 포함 총 4개 스타트업이 참가했다.

경기센터가 지원하고 있는 ▲스파이카 ▲Wisewells 를 비롯 대구센터가 지원하고 있는 ▲무빙키와 ▲위드큐브는 데모데이에서 피칭 세션을 진행하는 것은 물론 부스를 운영하고 글로벌 벤처캐피탈(VC)과 네트워크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경기센터의 보육기업인 프라센도 오렌지 팹의 후원을 받아 행사에 참가했다.

이번 ‘오렌지 팹 데모데이 대만’에는 경기센터의 후원을 받은 기업을 포함 총 19개팀이 초대를 받았으며 그중 서울에서 8개팀, 도쿄에서 3개팀, 대만에서 8개팀이 참여했다.오렌지팹 데모데이는 오는 12월에도 도쿄에서 스타트업 육성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센터는 오렌지 랩과 함께 입주기업 육성 프로그램을 교환하는 등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도모하고 기업간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