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구기자의 제품 첫 인상] 바람막이 같지 않은…아이더 ‘레전드 디펜더 자켓’

[ H스포츠=구민승기자 ] 이제 바람막이의 계절이 돌아왔다. 바람막이는 차가운 바람을 막아주는 날씨뿐만 아니라 제품에 따라 방수까지 되고 있어 다용도 옷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사실 가을이 되면서 얇은 옷들을 많이 껴입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부터 두꺼운 옷 한 개만을 입고 다니는 사람들까지 개성에 따라 옷을 입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회사를 다니거나 늦잠을 자 멋있게 옷을 챙겨서 입고 나가기 어려울 때 ‘바람막이’는 최고의 아이템으로 변한다. 이번 아이더의 ‘레전드 디펜더 자켓’의 경우 검은색+회색이 결합돼 바람막이처럼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가을이라고 해서 반팔에 바람막이를 입으면 추울 수도 있기 때문에 얇은 긴팔에 바람막이를 입는 게 더 좋을 것이다.

아이더의 ‘레전드 디펜더 자켓’는 다른 옷들처럼 좋은 착용감과 함께 추운 날씨에도 따뜻함을 유지시켜줄 수 있는 제품인지에 초점을 맞춰 제품리뷰를 쓸 예정이다. 2주 동안 착용해본 것들을 리뷰를 통해서 자세하게 적어볼 예정이다.

*첫 느낌*
1. 바람막이처럼 보이는 디자인은 아니다.
2. 찍찍이가 아닌 단추로 최종적으로 잠가야 한다.
3. 방수가 잘되는 편이라 비왔을 때 좋은 편이다.

H스포츠는 예전과는 다르게 빠르고, 까다로워진 소비자들의 제품 구매에 있어 도움을 드리고자 다양한 브랜드들의 제품을 직접 착용해보고 느낀 것들을 거짓 없이 솔직하게 전달드릴 예정입니다. 모든 기사의 경우 홍보 형태가 아닌 직접 느낀 2주 동안 착용하면서 느낀 점들을 위주로 적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제품리뷰 기사들을 통해서 제품 구매에 있어 도움이 된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편집자주>

글/ H스포츠 구민승 kms@hsports.co.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