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와이컴비네이터, “스타트업 성공비결은 팀에 달려있어”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한 스타트업콘(Startup:CON)2015가 14일 강남구 논현동 SJ 쿤스트할레에서 열렸다.

이 날 행사에는 에어비앤비(Airbnb), 드롭박스(Dropbox)등 모두 511개의 회사를 인큐베이팅한 와이컴비네이터(Y Combinator),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킥스타터(Kickstarter), 핵스(HAX), 500스타트업(500Startups) 등 이 참석했다.


한국 스타트업 투자시 어떤 부분에 가장 주안점을 두느냐는 질문에, 와이컴비네이터 루크 아이스만과 핵스의 던컨 터너는 하나같이 ‘팀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입을 모았다. 특히 와이컴비네이터 루크 아이스만은 “많은 스타트업이 기발한 서비스나 제품개발이 최우선 아니겠느냐 생각하겠지만, 내 생각은 다르다. 어떤 상황이 닥쳐도 함께 헤쳐나갈 수 있는 사람들이 먼저다. 그런 자세로 만든다면 분명 특별할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

이번 방한에서 와이컴비네이터의 한국 스타트업과의 일정을 묻자, “현재 4개의 스타트업과 미팅을 예정하고 있다.  하드웨어 스타트업, 헬스케어, IoT 스타트업에 대한 관심이 많다. 역량있는 한국 스타트업을 많이 만나고 싶다.”고 답했다.


킥스타터 공동창업자인 찰스 애들러는 스타트업콘2015에서 ‘크라우드 펀딩’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그에게 킥스타터의 성공 비결이 무엇이라고 물었더니, “크리에이터 중심, 크리에이터 및 크라우드 펀딩 참여자의 입장을 이해하는 것을 첫 번째로 두었다. 우리(킥스타터)는 그 다음 두 번째이다.”라며 고객(유저)위주의 비즈니스를 지향한다고 답했다. 또 찰스 본인이 ‘디자이너’이기 때문에 킥스타터 플랫폼에서 디자인 배치 및 효율성을 많이 따지는 편이라고 했다.   

스타트업콘2015는 내일(15일)까지 양일간 Crowd Funding, Creativity, MCN, Streaming, Makers 등 총 5가지 주제로 진행된다. 

 

  

글/ VentureSquare Moana Song moana.song@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