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무조건 이겨야 되는 ‘넥센’ 과연 이변 일으킬까?

[ H스포츠=구민승기자 ] 두산이 홈에서 2연승을 거두면서 3경기 중에서 1승만 거두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반면 넥센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3연승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3번째 경기에서는 밴 헤켄의 완벽한 피칭으로 추격을 하는데 성공했다. 반면 두산은 유희관이 후반기 때의 모습처럼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4이닝 7피안타(2홈런) 4볼넷 3삼진 3실점으로 ‘유희관’답지 못한 피칭을 선보였다.

잠실에 비해 구장이 작은 목동구장에서는 홈런 타자들이 많은 넥센이 유리한 것은 사실이다. 그렇지만 현재 투수의 전력과 체력 등을 고려해봤을 때 전적으로 두산이 유리한 고지에 올라와있다.

그렇기 때문에 넥센은 내일 양훈이 혹시라도 부진을 해 조기 강판을 당하는 순간 위험에 빠진다. 양훈이 조기 강판되었지만 타선이 폭발하며 팀이 승리를 거둘 수는 있겠지만, 5차전에서 불펜의 체력은 두산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떨어진다. 

무조건 이겨야만 되는 넥센의 입장에서 최고의 시나리오는 내일 선발투수 양훈이 긴 이닝을 던져주는 것이다. 한편 두산의 입장에서 최고의 시나리오는 이현호가 호투를 펼치며 승리를 거둬 4차전에서 경기를 끝내는 것이다.

아마 내일 경기에서는 5차전 선발투수를 제외한 모든 투수들이 불펜에서 대기를 할 예정이다. 과연 넥센이 과거 두산이 보여줬던 2패 뒤 3연승을 그대로 재현시킬 수 있을지 벌써부터 기대가 되는 상황이다.

<사진> 홍성호기자 hongsh@hsports.co.kr

글/ H스포츠 구민승 kms@hsports.co.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