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셀카 동영상 전용앱 롤리캠, 100만 다운로드 돌파

글로벌 미디어 스타트업인 시어스랩은 신개념 셀카 동영상 전용앱인 “롤리캠(lollicam)”이 출시 4개월 반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시어스랩 지난 5월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통해 처음으로 국내에 얼굴 인식 셀카 동영상 앱인 ‘롤리캠’을 선보였다. ‘롤리캠’은 지난 9월 25일 iOS버전 출시 직후 인기 게임 앱들을 제치고 국내 앱스토어 무료앱 1위 및 구글 플레이 스토어의 미디어 및 동영상 카테고리에서도 1위를 차지하며 국내 뉴미디어 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부상하고 있다.

lolicam

최근 전세계 SNS 이용자들 사이에서 짧은 영상을 촬영하고 공유하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바인(Vine), 스냅쳇(Snapchat) 등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들이 늘어남에 따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짧은 시간 안에 보고 즐길 수 있는 숏폼 비디오(Short-form video) 촬영 및 공유가 대세를 이루고 있다.

롤리캠의 100만 다운로드 달성은 마케팅 비용 없이 사용자들의 입소문을 통해 이루어졌다는 큰 의미가 있다. 롤리캠을 통해 SNS로 공유되는 사진, 동영상은 하루 평균 약 3만 건이며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롤리캠의 등장 이후 동영상 촬영과 공유에 익숙하지 않던 국내 사용자들 사이에 재미있는 영상을 쉽게 촬영하고 공유하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

롤리캠의 인기비결은 실시간 자동 풀보정 기능과 영화, TV등에 나오는 시네마틱 이팩트 등을 활용하여 별도의 복잡한 후보정 과정 없이도 손쉽게 예쁘고 재미있는 동영상을 찍을 수 있다는 점이다. 또한, 최근 젊은 층들이 많이 활용하는 움짤을 손쉽게 제작할 수 있는 재주도 중요한 포인트다.

한편, 해외에서도 롤리캠의 인기가 급상승중이다. 최근 해외 유명 IT매체인 매셔블(Mashable)로부터 ‘놓치지 않아야 할 5가지 대세앱’으로 선정되었으며, 신규 서비스와 앱을 런치하는 플랫폼으로 각광받고 있는 미국의 프로덕트 헌트(Product Hunt)라는 전문성 있는 IT저널에 소개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다. 세계적으로 짧은 영상을 촬영하고 공유하는 트렌드가 확산됨에 따라 글로벌 시장에서 롤리캠의 성장이 더욱 기대되고 있다.

글/벤처스퀘어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